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츄, 이달의 소녀 제명 및 퇴출 "스태프 갑질·폭언 확인"

입력 2022-11-25 18: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츄
이달의 소녀 소속사가 멤버 츄 퇴출 소식을 전했다.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25일 이달의 소녀 공식 팬카페에 '당사 소속 아티스트인 츄를 금일 이달의 소녀 멤버에서 제명하고 퇴출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츄와 관련된 여러 가지 이야기들이 난무하였으나 당사와 이달의 소녀 멤버들은 소속팀의 발전과 팬들의 염려를 우려하여 문제가 발생되지 않게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시간들을 보내왔다. 이는 이달의 소녀 멤버들의 팀에 대한 애정과 오직 팬들을 위한 배려 때문에 진실의 여부를 말하기보다 최선을 다해 무대와 콘텐츠를 통해서 좋은 모습들만 보여드리려 했던 마음의 표현이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하지만 최근 당사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한 결과 사실이 소명됐다. 회사 대표자가 스태프들에게 사과하고 위로하는 중이다. 이에 당사가 책임을 지고 이달의 소녀에서 츄를 퇴출시키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선 당사는 이 사태로 인해 큰 상처를 입은 스태프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를 드리고 그 마음을 위로하고 치료에 전념하실 수 있도록 향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 정상적인 생활로 복귀하실 수 있게 마음을 다해 돕겠다. 앞으로는 무슨 일이 있어도 이번 사태와 같은 일들이 없도록 당사와 이달의 소녀는 초심으로 돌아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츄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의 불화설은 꾸준히 제기돼왔다. 앞서 츄가 소속사에 전속계약 가처분 신청을 낸 뒤부터 개인 스케줄에 매니저와 차량을 지원받지 못하는 등 각종 차별을 받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고, 이후 진행된 이달의 소녀 월드투어 무대에 제외돼 논란이 일었다. 그런 가운데 츄의 타 소속사 이적설이 불거지기도 했다.

박상후 엔터뉴스팀 기자 park.sanghoo@jtbc.co.kr(콘텐트비즈니스본부)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