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그렇게 잘했는데 유효슈팅이 하나도 없다니…"양 측 모두 수비조직 탄탄"

입력 2022-11-25 17:11 수정 2022-11-25 17: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연합=AFP〉〈연합=AFP〉
2022 카타르월드컵 한국과 우루과이와 경기에서 양측 모두 유효슈팅이 하나도 기록되지 않은 이례적인 일이 일어났습니다. 2000년 이후 치러진 6번의 월드컵 역사상 처음 있는 일입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4일 열린 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0의 점수를 기록했습니다. 양쪽 모두 치열한 공방을 벌였지만 완벽에 가까운 수비로 골문을 막아섰고, 결국 무승부를 기록한 겁니다.

국제축구연맹(FIFA)의 집계에 따르면 이날 한국은 슈팅 6개, 우루과이는 슈팅 10개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유효슈팅은 양측 모두 한 개도 없었습니다. 유효슈팅(shots on target)은 공이 골대 안으로 향해 골키퍼가 막지 않았다면 들어가는 슛을 말합니다. 수비수가 미리 막아냈다면 유효슈팅으로 집계되지 않습니다.

〈연합=AFP〉〈연합=AFP〉
아슬아슬하게 골대를 맞혔다고 해도 유효슈팅으로는 기록되지 않습니다. 이날 우루과이는 두 차례 골대를 맞히며 득점 찬스를 놓쳤습니다. 전반 43분 코너킥 상황에서 발베르데가 올린 공을 디에고 고딘이 헤딩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맞고 튕겨 나갔습니다. 후반 44분에도 발베르데가 중거리 슛을 했지만 골대에 맞으며 득점에 실패했습니다.

양 측 모두 유효슈팅을 하나도 기록하지 못한 경기는 21세기 월드컵에선 처음입니다. 그만큼 양 팀의 수비 조직력이 탄탄했다는 뜻으로 전문가들은 해석하고 있습니다.

같은 날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에서 맞붙은 스페인과 코스타리카의 경기에선 스페인이 7-0의 완승을 했습니다. 코스타리카는 슈팅을 1개도 시도하지 못해 유효슈팅을 기록하지 못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