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 택시, 다음달 1일부터 심야할증 밤 10시부터…최대 40%

입력 2022-11-25 16: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서울 택시. 〈사진-JTBC 자료화면〉서울 택시. 〈사진-JTBC 자료화면〉
다음 달 1일부터 서울 택시 심야할증이 밤 10시부터 시작되고 할증률이 최대 40%로 높아집니다.

오늘(25일)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의 택시요금 심야할증 조정을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중형택시는 밤 12시부터 새벽 4시까지 심야할증 시간이 적용됐지만, 다음 달 1일부터는 밤 10시부터 새벽 4시까지 2시간 늘어납니다.

승객이 많은 밤 11시부터 새벽 2시 사이에는 40% 할증이 적용됩니다.

모범택시나 대형택시는 심야할증이 없었지만, 다음 달 1일부터는 밤 10시부터 새벽 4시까지 20% 할증이 적용됩니다.

서울을 벗어나면 적용되는 시외 20% 할증도 도입됩니다.

서울시는 시민공청회와 서울시의회, 물가대책위원회 심의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심야할증과 요금 조정을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내년 2월 1일부터는 택시요금도 오릅니다.

중형택시는 기본요금이 3800원에서 4800원으로 1000원 오르고, 기본거리는 2㎞에서 1.6㎞로 줄어듭니다. 모범택시와 대형택시는 기본요금이 3㎞당 6500원에서 7000원으로 오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