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2022월드컵] 외신이 본 벤투호 "아시아 3연승 실패했지만 좋은 징조"

입력 2022-11-25 13:28 수정 2022-11-25 14: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대한민국 이강인이 후반 교체 투입돼 왼발 슛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대한민국 이강인이 후반 교체 투입돼 왼발 슛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이 우루과이와 비기면서 월드컵 첫경기에서 '아시아 3연승'이란 신기록 달성에는 실패했지만 결코 심각한 타격은 아니라는 외신 보도가 나왔습니다.


글로벌 스포츠 전문 매체인 ESPN 등 외신은 한국이 어제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에서 우루과이와 비긴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가나를 상대로 3점은 꼭 챙겨야 한다면서 앞으로의 경기를 기대하기도 했습니다.


앞서 사우디아라비아와 일본은 각각 아르헨티나와 독일을 상대로 놀라운 승리를 거뒀습니다.

ESPN은 "파울루벤투 감독에게 분명 긍정적인 부분이 있다"며 한국 선수들의 경기를 자세히 분석했습니다.


먼저 대표적으로 주장 손흥민을 꼽았습니다.


매체는 "손흥민이 안와골절 수술 후 첫 경기임에도 내내 활기찬 모습을 보였고, 90분을 버틸 만큼 건강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훈련에선 보호 마스크를 계속 고쳐 쓰는 모습이 포착됐지만, 경기에선 오직 첫 골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면서 마스크에 전혀 신경 쓰지 않는 모습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미드필더 3인방 정우영, 황인범, 이재성이 완벽하게 호흡을 맞춘 점도 꼽았습니다.


"정우영이 수비수 바로 앞에서 지저분한 일들을 도맡으면서, 황인범과 이재성은 공격수들이 상대를 압박하는 것을 도울 수 있었고, 한국이 공을 가지면 전진도 가능하게 만들었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골키퍼 김승규는 믿을 만한 존재였고, 김민재와 김영권이 잘 결합해 교활한 수아레스의 위협적인 공격도 무효화시켰다”고 평가했습니다.


다만 황의조와 조규성 중 한명이 공격의 구심점이 될 수 있는지 지켜볼 일이라고 덧붙이면서 개선이 필요한 부분을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ESPN은 “이번 경기에서 한국은 전반전 주도권을 잡았고, 우루과이의 공격을 거의 허용하지 않았다”면서 “FIFA 랭킹 14위를 상대로 한 이 같은 경기는 가나와 맞붙는 다음 경기를 앞두고 한국에 좋은 징조”라고 분석했습니다.


이어 “우루과이를 상대로 한 1점은 괜찮지만 가나를 상대로 한 1점은 그렇지 않을 것”이라면서 "FIFA 랭킹 61위로 H조 최하위인 가나를 상대로 승점 3점은 꼭 챙겨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인턴기자 이새롬)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