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2022월드컵] "21세기 최초 유효슛 0개"…어젯밤 양 팀 모두 "아쉽다" 쏟아낸 이유

입력 2022-11-25 10:39 수정 2022-11-25 12: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대한민국의 주장 손흥민이 우루과이의 페데리코 발베르데의 수비를 피해 강슛을 날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대한민국의 주장 손흥민이 우루과이의 페데리코 발베르데의 수비를 피해 강슛을 날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제(24일) 늦은 시간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팽팽한 줄다리기 끝에 득점 없이 무승부로 끝나자 양 팀 모두 아쉽다는 평가를 쏟아냈습니다.


우루과이 언론 엘파이스 우루과이는 “우루과이가 득점에 실패했으며 선수들이 득점 기회를 번번이 놓쳤다”며 실망스러운 감정을 드러냈습니다.

그러면서 “디에고 고딘과페데리코 발베르데가 각자 한 차례씩 골을 넣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얻었지만 공이 모두 골대를 맞아 득점에 실패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번 경기에서 최우수 선수로 선정된 우루과이의 발베르데는 경기가 끝난 후에도 아쉬움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발베르데는 “대한민국 선수들의 압박 전술이 좋았다”며 “이들이 후반전에 지쳤을 때 우루과이가 경기 주도권을 가져왔지만 결국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해 무승부로 끝났다”고 말했습니다.

대한민국 선수들 역시 아쉬운 기색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손흥민은 “분명 아쉬울 부분이 있겠지만 그런 부분을 채우기 위해 대한민국 대표팀 주장으로서 제가 가진 모든 것을 보여드리겠다”고 했습니다.

황인범은 “경기 내용보다는 결과가 아쉽다”며 “승점 1점이 아니라 3점이었다면 더 완벽한 경기였을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양 팀 선수들이 아쉬움을 토로한 건 치열한 중원 싸움을 하느라 득점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유효슈팅을 기록하지 못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유효슈팅은 공이 골대 안으로 향했을 때 집계되기 때문에 고딘과 발베르데가 대한민국의 골대를 맞힌 건 유효슈팅으로 기록되지 않았습니다.

어제 경기에서 유효 슈팅이 단 한 개도 나오지 않은 건 21세기 월드컵 역사상 최초의 기록이었다고 ESPN 등 외신들은 전했습니다.

(인턴기자 강석찬)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