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명 계좌' 쫓는 검찰…'대장동 자금 연관성' 파악 중

입력 2022-11-24 20: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대장동 관련 소식입니다. 대장동 비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개인 계좌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최근 발부받았습니다. 대장동 수사가 본격적으로 이재명 대표를 향하고 있습니다.

박병현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민주당 이재명 대표 개인계좌를 추적하기 위해 최근 법원으로부터 영장을 발부받았습니다.

대장동 사업자가 정진상 실장과 김용 부원장에게 건넸다는 돈이 이 대표에게 넘어갔는지 파악하기 위해서입니다.

이 대표의 최측근들을 수사하던 검찰이 이제 이 대표의 관련성을 직접 확인하기로 한 겁니다.

어제(23일)는 경기도청 비서실 직원이던 A씨를 조사했습니다.

A씨는 이 대표 배우자인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제기한 인물입니다.

A씨는 '지난해 6월, 도청 5급 공무원인 배모씨가 이 대표 집에서 현금이 든 종이 가방을 들고 나오는 것을 봤다'고 검찰에 진술했습니다.

또 "배씨가 이 대표 이름의 통장에 입금하면서 '1억원에서 2억원쯤 된다'고 말했다"는 진술을 한 걸로도 알려졌습니다.

A씨는 같은달 이 대표의 계좌로 1억 5천만원이 입금된 내역서의 사진도 가지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이 대표는 지난해 6월, 대선 경선을 위한 선거기탁금, 사무실 임대 비용 등 2억 7천만 원을 처리하기 위해 현금을 입금했다"며 "검찰의 의혹 제기는 명예를 훼손하기 위한 악의적 주장에 불과하다"고 반박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