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폭설·가뭄 시달리는 '평균 262살' 천연기념물 노거수…관리 위해 '건강 검진'

입력 2022-11-23 10: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기후변화에 오래된 나무들도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국립문화재연구원은 25그루의 천연기념물 노거수를 대상으로 '건강 검진'을 실시했습니다. 최근 급격한 기후변화로 피해를 겪는 오래된 나무들의 보호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섭니다. 최근 30년간 우리나라는 기온이 1.4℃ 올랐고 연간 강수량은 124㎜ 늘었습니다.

노거수가 자라는 환경이 변하는 사례. 콘크리트와 흙으로 지나치게 덮일수록 광합성이 어렵다. 〈화면 출처=국립문화재연구원〉노거수가 자라는 환경이 변하는 사례. 콘크리트와 흙으로 지나치게 덮일수록 광합성이 어렵다. 〈화면 출처=국립문화재연구원〉
지난 5월부터 9월까지 충청권의 느티나무 노거수 25그루를 대상으로 특성 변화를 측정했습니다. 평균 수령은 약 262년, 평균 지름은 143.8cm나 됩니다. 주로 도심에 있는 나무들이 많아서 기후변화뿐 아니라 개발이나 도로 정비로 인한 피해도 적지 않습니다.

나무의 건강 상태를 측정하는 방법은 광합성 측정기로 이뤄집니다. 얼마나 광합성을 하는지, 광합성을 하는 데 물은 얼마나 쓰이는지, 잎의 구멍에서 수분이 빨리 빠져나가는지 등을 확인합니다.

콘크리트 포장지에서 자라는 나무들의 경우 광합성량이 훨씬 적다. 〈화면출처=국립문화재연구원〉콘크리트 포장지에서 자라는 나무들의 경우 광합성량이 훨씬 적다. 〈화면출처=국립문화재연구원〉
연구해보니 노거수들은 여름에 광합성을 가장 많이 했습니다. 또 봄철 건조한 날씨에 수분 이용 효율이 가장 높았습니다. 다만 기초체력은 약했습니다. 젊은 나무에 비해 광합성량이 절반 수준으로 떨어지고, 흙이 지나치게 많이 덮여 있으면 제대로 광합성을 할 수 없다는 점 등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나무가 숨을 쉴 수 없기 때문입니다.

차츰 변해가는 기후와 도심 환경 속에서 오래된 자연유산을 어떻게 보호할 수 있을까. 연구 결과는 추후 논문으로 발간되며 내년 중 문화재청과 문화유산연구지식포털 등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