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태원 참사 유족 첫 기자회견 "정부, 진정성 있는 사과해야"

입력 2022-11-22 14:44 수정 2022-11-22 14: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정부를 향해 진정성 있는 사과와 책임 규명 등을 요구했습니다.

오늘(22일) 유가족들은 서울 서초구에 있는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대해 여섯 가지를 요구했습니다.

첫째는 '진정한 사과'입니다.

유가족들은 "정부는 이태원 참사 책임이 이태원을 방문한 사람들에게 있는 것이 아니라 정부, 지방자치단체, 경찰에게 있다는 입장을 명확하게 밝히고 유가족과 생존자를 비롯한 참사의 모든 피해자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윤 대통령을 향해선 "헌법상 생명과 안전을 보장할 의무를 진 대통령은 조속히 참사의 모든 피해자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하고 책임 있는 후속 조치를 약속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두 번째는 '성역없는 엄격하고 철저한 책임규명'입니다.

유가족들은 "정부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이태원 참사를 방지했어야 할 모든 책임자를 빠짐없이 조사하고 가장 엄격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또한 참사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려 하거나 거짓 해명을 한 자들을 무관용으로 엄중하게 문책하라"고 했습니다.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에서 열린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발언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에서 열린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발언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
세 번째는 '피해자들의 참여를 보장하는 진상 및 책임규명'입니다.

이들은 "유가족과 생존자를 포함한 피해자들에게 현재 이루어지고 있는 진상과 책임 규명의 경과를 투명하게 설명해야 한다"며 "나아가 진상규명 과정에 유가족들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참여할 수 있는 절차를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아울러 "피해자들이 납득할 수 있는 진상 및 책임 규명을 해야 한다"면서 "참사 당시뿐만 아니라 참사 이전, 참사 이후까지 진상과 책임이 모두 규명되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외에도 유가족들은 △참사 피해자의 소통 보장, 인도적 조치 등 적극적인 지원 △희생자들에 대한 온전한 기억과 추모를 위한 적극적 조치 △2차 가해를 방지하기 위한 입장 표명과 구체적 대책 마련 등을 요구했습니다.

민변 10·29 참사 대응 TF 공동간사인 오민애 변호사는 "억울한 죽음을 당한 경우에 그 가족에게는 진상과 책임을 규명하고 억울함을 풀기 위한 조치를 국가에 요구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다"며 "진정한 애도와 추모는 죽음의 원인은 밝히고 책임을 규명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국제인권기준 또한 피해자의 권리를 진실과 정의, 배상, 재발 방지의 권리라고 칭하면서 이를 보장해야 할 국가의 의무로 강조하고 있다"며 "정부는 유가족 목소리를 귀 기울이고 유가족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