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랑의 이해' 유연석-문가영-금새록-정가람의 사원증 포착!

입력 2022-11-22 10:39 수정 2022-11-25 10: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랑의 이해' 유연석-문가영-금새록-정가람의 사원증 포착!

아슬아슬한 사내연애를 시작할 유연석, 문가영, 금새록, 정가람의 사원증을 엿볼 수 있는 티저 포스터가 공개됐다.

오는 12월 21일(수)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될 JTBC 새 수목드라마 '사랑의 이해'(극본 이서현, 이현정, 연출 조영민, 제작 SLL)는 각기 다른 이해(利害)를 가진 이들이 만나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이해(理解)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멜로드라마다.

앞서 사랑을 바라보는 다양한 관점을 가진 네 남녀로 만날 유연석(하상수 역), 문가영(안수영 역), 금새록(박미경 역), 정가람(정종현 역)의 첫 호흡을 엿볼 수 있는 대본리딩 현장으로 훈훈한 케미스트리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끌어올린 상황.

이런 가운데 극 중 KCU 은행 영포 지점에서 비밀스러운 사내연애 중인 네 남녀의 사원증이 담긴 티저 포스터는 드라마의 분위기를 고스란히 나타내고 있다. 모두가 퇴근한 듯 노을 진 벽에 걸려 있는 네 명의 사원증은 같은 공간에서 사랑이라는 미묘한 감정을 나눌 청춘 남녀들의 모습을 암시하는 듯해 설렘을 자아낸다.

하지만 나란히 매달린 사원증을 조금 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차이점이 있어 흥미를 돋운다. 사원증의 눈높이는 물론 각기 다른 줄 색과 함께 모두 다르게 적힌 하상수(유연석 분), 안수영(문가영 분), 박미경(금새록 분)의 직급과 소속조차 쓰여 있지 않은 정종현(정가람 분)까지 세세한 디테일 차이를 확인할 수 있다.

서로의 격차가 또렷할수록 이들이 가진 '사랑의 이해(利害)' 역시 복잡해질 터. 이에 사원증만큼이나 자라온 성장 배경과 사랑을 대하는 방식도 각기 다른 네 남녀가 어떤 연애를 하게 될지 궁금해진다. 이러한 상황을 보여주는 듯한 '사랑, 그 이해관계에 관하여'라는 포스터 카피 문구가 네 남녀의 관계에 대한 호기심을 키우고 있다.

이렇듯 '사랑의 이해'는 가장 불안전한 감정인 '사랑'을 바라보는 다양한 관점을 통해 진정한 사랑의 의미에 대해 전할 예정이다. 어떠한 계산도 없이 순수한 것으로만 여겨져 왔던 남녀 간의 사랑에도 과연 이해가 존재할지, 그 답을 찾아갈 이들의 이야기가 펼쳐질 '사랑의 이해'가 더욱 기다려진다.

유연석, 문가영, 금새록, 정가람이 제시하는 사랑 이해법은 오는 2022년 12월 21일(수)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될 JTBC 새 수목드라마 '사랑의 이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출처 : SLL)
(JTBC 모바일운영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