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편견 깬 두드림'…발달장애인들 연주에 뜨거운 박수

입력 2022-11-19 19:18 수정 2022-11-20 14: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난타 공연과 관현악 협주에 기립 박수가 쏟아집니다. 전국 발달 장애인 음악축제, 'Great Music Festival' 올해 수상 팀들이 부산에서 감동의 연주를 선보였는데요.

그 현장을 구석찬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사랑과 용서로 더 나은 세상을 노래하는 선율이 관현악으로 재탄생했습니다.

지휘자와 연주자들은 하나가 됐습니다.

신명 나는 춤사위와 함께 거침 없이 북을 두드립니다.

관객들도 어깨를 들썩거리며 카메라에 흥을 담습니다.

SK이노베이션과 코리아중앙데일리, 하트-하트재단이 함께 한 전국 발달장애인 음악축제 수상팀의 공연입니다.

올해는 30개팀 가운데 6개팀이 상금과 트로피를 받았습니다.

꿈을 찾고 열정을 쏟을 수 있었습니다.

[이희랑 윤준/발달장애인 : 시간이 지나다 보니까 저에게 자연스럽게 다가오게 되고 저를 많이 따라주고 저도 많이 위로를 받게 되고.]

이 행사는 2017년부터 지금까지 모두 6차례 열렸는데요. 이 기간, 국내 161개팀 1785명의 발달장애인이 연주자로 발굴됐습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재작년과 지난해에는 온라인으로만 진행됐습니다.

부산에서 다시 열린 공개 행사에는 50개국 주한 외국 대사 부부와 가족 100명이 찾았습니다.

[최태원/부산엑스포유치 민간위원장 : 연주자들의 재능 뿐 아니라 굴하지 않는 열정, 수천 번의 연습. 그래서 이건 특별한 것입니다.]

2030년 세계엑스포 유치에 나선 부산시는 환영과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박형준/부산시장 : 포용성과 돌봄이 부산엑스포의 중요한 주제인데 우리 엑스포 정신과도 딱 어울리고.]

기적을 연주하는 발달장애인 음악축제.

편견을 깬 감동의 무대로 뜨거운 박수를 받았습니다.

(영상그래픽 : 김지혜)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