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애도기간은 끝났지만…이태원역 가득 채운 '국화꽃 향기'

입력 2022-11-07 20:52 수정 2022-11-07 21: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공식 애도기간은 지난 토요일에 끝났지만, 오늘(7일)도 많은 시민들이 이태원역 추모공간을 찾았습니다. 현장에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하죠.

권민재 기자, 뒤로 비닐이 둘러져 있는 게 보이는데 어떤 상황입니까?

[기자]

제 뒤엔 지난 일주일동안 추모객들이 두고 간 꽃과 쪽지들이 가득합니다.

오늘 밤에 비가 올것이란 예보가 있는데요.

자원봉사자들이 꽃과 쪽지가 빗물에 젖지 않도록 정성스럽게 덮어준 겁니다.

혹시라도 쪽지가 바람에 날아갈까 봐 단단히 테이프로 붙여두기도 했는데요.

이 쪽지들이 도로를 넘어 전봇대까지 길게 이어졌습니다.

지난 일주일 사이 시든 꽃 위에 추모객들이 다시 새 꽃을 올려놓으면서 참사현장까지 흰 꽃길이 만들어졌습니다.

추모객들은 '이제야 찾아와 미안하다', '애도기간이 끝나도 잊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추모객들의 목소리 잠시 들어보겠습니다.

[이영자/서울 신내동 : 나도 우리 아들을 하늘나라로 보냈거든요. 아파서 심장마비로. 부모들이 지금 얼마만큼 아플까. 내 마음하고 똑같겠지.]

[황경진/서울 등촌동 : 같은 20대로서 그 마음을 아니까. 그저 즐겁게 놀다가 갔을 청춘인데 왜 돌아가지 못했어야 했는지.]

[앵커]

그리고 현장에서 자원봉사자들이 많은 역할을 하고 있다고 알려졌는데, 그분들도 좀 만나봤습니까?

[기자]

스무명 남짓의 자원봉사자들이 이른 아침부터 밤늦게까지 시간을 나눠 이 추모공간을 지키고 있습니다.

일주일 넘게 이곳을 지킨 자원봉사자의 목소리 들어보겠습니다.

[자원봉사자 : 이런 일을 다시 겪지 않으려면 경각심도 필요하고 기록문화로서 보존 가치가 있다고 생각해서. 꽃도 시들었어도 정성 들여 옮겨야겠다는 사명감이 있거든요.]

자원봉사자들은 시민들이 두고 간 꽃과 쪽지들이 날아가지 않도록 수시로 정리하고, 사흘 전부턴 현장에 모습도 카메라로 기록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