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JTBC '뉴스룸' 11월 14일부터 새로워진다 '더 집요하게, 더 다채롭게'

입력 2022-11-07 10:15 수정 2022-11-09 11:35

박성태·안나경 앵커 진행, 주말 뉴스룸엔 강지영 아나운서
국내 첫 '방청객 참여 뉴스' 스튜디오 전면 개편, 새로운 코너들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박성태·안나경 앵커 진행, 주말 뉴스룸엔 강지영 아나운서
국내 첫 '방청객 참여 뉴스' 스튜디오 전면 개편, 새로운 코너들도

□ 앵커부터 스튜디오까지 확 달라진다 '새 뉴스룸'

JTBC 메인뉴스 '뉴스룸'이 오는 14일(월) 새롭게 변신한다. 시사 토크쇼 '썰전 라이브' 진행자 박성태 앵커가 합류해 안나경 앵커와 함께 새 뉴스룸을 끌어가게 된다.

새로운 뉴스룸의 특징은 심층성과 다양성 강화다. 심층보도는 '국정농단' 사태 보도를 이끌었던 뉴스룸의 특장점이다. 박성태 앵커는 오랜 시사프로그램 진행 경험에서 우러나는 깊이 있는 분석과 다채로운 토크로, 이런 뉴스룸의 장점을 한층 키워나갈 계획이다. 2016년부터 '뉴스룸 지킴이'인 안나경 앵커는 인물 집중분석 등 새로운 포맷의 뉴스를 맡아 역할 반경을 또 한 번 넓히게 된다.

뉴스룸은 이런 앵커들의 캐릭터를 뒷받침하기 위해 스튜디오도 전면 새 단장한다. 앵커 역할 분담의 고정관념을 극복하기 위해 스튜디오를 여러 구역으로 나눠 활용한다. 또 뉴스룸은 '팩트체크''비하인드' 등 코너를 속속 히트시켰던 전통을 되살려, 새로운 명품 코너들도 시작한다. 이를 통해 앵커들과 기자들의 '새롭게 재밌는 케미'도 선보일 계획이다.

주말 뉴스는 '정치부회의' '썰전 라이브' 등을 공동 진행해온 강지영 앵커가 단독으로 맡게 된다. 역시 앵커가 직접 발로 뛰는 인터뷰를 통해, 뉴스룸이 가진 '심층보도의 피'를 주말에도 돌게 할 예정이다.
 
JTBC '뉴스룸' 11월 14일부터 새로워진다 '더 집요하게, 더 다채롭게'
 
JTBC '뉴스룸' 11월 14일부터 새로워진다 '더 집요하게, 더 다채롭게'

□ 매주 금요일엔 JTBC의 문이 열린다 '오픈 뉴스룸'

새로운 뉴스룸의 또 다른 특징은 시청자와의 쌍방향 소통이다. 방송은 '일방향 올드 미디어'라는 편견을 깨기 위한 시도다. 이를 위해 국내 최초 생방송 뉴스 보도 현장에 방청객을 초대하는 '공개방송'을 실시할 예정이다. 방청객이 직접 스튜디오에 앉아 뉴스 진행을 지켜보고 앵커와도 직접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하게 된다. 

'오픈 뉴스룸'은 매주 금요일에 진행된다. 방청을 원하는 시청자들은 JTBC 홈페이지(https://tv.jtbc.co.kr/opennewsroom)에서 신청할 수 있다.

(JTBC 모바일운영부)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