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협약서 뜯어보니 곳곳 '강원도 책임'…김진태는 몰랐나

입력 2022-10-28 20:03 수정 2022-10-28 22: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강원도가 레고랜드 운영사인 영국 멀린과 맺은 협약이 어떤 건지, 좀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정원석 기자가 나와 있습니다. 일단 협약은 언제, 왜, 맺은 겁니까.

[기자]

투자협약서는 2013년 영국 멀린사와 강원도가 체결한 겁니다.

레고랜드를 개발하는 강원중도개발공사의 대주주가 강원도인데요.

이렇다보니 멀린이 중도에 사업이 멈추는 일이 없도록 강원도에 사업을 보장해달라고 해서 협약을 맺게 된 겁니다.

실제 협약서에는 공사가 어떻게 재원을 마련하겠다 계획을 세우면 강원도는 출자가 이뤄지도록 하거나 자금을 조달하는 등 이 사업에 부정적 영향이 없도록 한다라고 명시돼 있습니다.

[앵커]

정리하면, 강원도가 단순히 공사의 빚보증만 선 게 아니라 사업을 아예 책임지고 있다는 얘기군요.

[기자]

네, 2018년에 추가로 맺은 총괄협약서를 보면요.

멀린은 강원도의 책임을 아주 구체적으로 적어놨습니다.

도의회를 포함한 각종 절차까지도 강원도가 전부 책임지고 이행한다고 돼 있습니다.

[앵커]

회생절차를 밟으면 협약 위반이란 취지의 내용도 있습니까?

[기자]

네, 있습니다.

강원도가 도산이 발생하지 않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 이렇게 쓰여 있고요.

도산의 범주까지도 정해놨습니다.

파산이나 회생, 청산, 구조조정 같은 유사한 절차가 개시되는 경우라는 겁니다.

따라서 강원도가 회생신청을 해서 법원이 개시결정을 하면 도산으로 간주돼서 협약 위반이 될 수 있다는 겁니다.

[앵커]

이런 상황인데도 강원도가 회생신청을 한다는 게 이해가 잘 안되는데, 강원도의 입장은 뭡니까?

[기자]

네, 강원도도 이런 협약서 내용은 알고 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회생신청을 하는 건 중도개발공사를 살리려는 데 방점이 있다는 게 김진태 지사의 입장이란 겁니다.

도산시키려 하는 게 아니란 취지로 해석되는데요.

협약 위반이 아닌지에 대해서는 답을 하지 않았고, 영국 멀린사와 협의하겠다고 했습니다.

다만 아직까지는 이 문제를 놓고 멀린에 협의를 요청한 적은 없다고 합니다.

[앵커]

네, 이렇게 사업에 책임을 다 지라는 내용의 협약을 맺은건 좀 불공정해 보이는데 이건 최문순 지사 때 맺은겁니까?

[기자]

네, 레고랜드는 최문순 전 지사가 적극적으로 유치한 사업인데요.

그런데 중간에 유적지가 발굴되면서 사업이 몇년간 진행되지 않고 자금난에 시달리자 영국 멀린이에서 자금을 댑니다.

이렇다보니 돈줄을 쥔 멀린의 요구로 이런 계약서를 쓴 걸로 보입니다.

이 과정에서 강원도가 가져가기로 한 수익도 확 쪼그라들었습니다.

이 때문에 레고랜드를 짓기 위해서 멀린에게 끌려다니면서까지 최문순 전 지사가 무리하게 사업을 추진했다 이런 비판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