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해명자료 나간다" 대통령실에 문자 보낸 '독립기관' 감사원

입력 2022-10-05 20:17 수정 2022-10-05 21: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감사원 사무총장이 대통령의 수석비서관에게 보낸 문자메시지가 카메라에 잡혔습니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감사와 관련한 언론 보도에 해명자료를 낼 거라고 알려주는 내용이었습니다. 야당은 정치 감사의 배후가 대통령실인 게 드러났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강희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의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는 국무회의 현장에서 포착됐습니다.

유 사무총장은 "오늘 또 해명자료가 나갈 거"라며 "무식한 소리 말라는 취지 말라는 취지"라고 썼습니다.

문자를 받은 상대방은 이관섭 수석,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입니다.

앞서 한 언론은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감사 절차에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감사원법에 따라 주요 감사계획은 감사위원회의 의결을 받아야 하는데 받지 않았다는 겁니다.

이에 감사원은 해명자료를 내고 "모든 감사 사항이 위원회 의결을 거쳐야 하는 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유 사무총장이 해명자료를 내기에 앞서 이 수석에게 문자 메시지로 미리 알려준 겁니다.

감사원은 "이 수석이 해당 보도가 사실인지 묻자 유 사무총장이 '해명자료가 나간다'고 답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수석도 JTBC에 "국정기획수석으로서 사실 확인을 위해 물어본 거였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은 앞서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감사원의 서면 조사를 언급하며 감사의 배후에 대통령실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오영환/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감사원 감사가 대통령실의 지시에 의해 치밀하게 계획된 정치감사임을 명백하게 보여줍니다.]

윤 대통령은 앞서 감사원과 거리를 뒀습니다.

[(어제) : 감사원은 헌법기관이고. 대통령실과 독립적으로 운영되는 그런 기관이기 때문에…]

민주당은 이 발언 역시 거짓말이라고 했습니다.

(화면출처 : 뉴스1)
(영상디자인 : 최수진·송민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