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살인자 되기 싫다"…푸틴 징집 피해 극단선택한 러시아 래퍼

입력 2022-10-03 13:25 수정 2022-10-03 13: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러시아 래퍼 이반 비탈리예비치 페투닌. 〈사진=데일리메일 홈페이지 캡처〉러시아 래퍼 이반 비탈리예비치 페투닌. 〈사진=데일리메일 홈페이지 캡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군 동원령을 피해 20대 남성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영국 데일리메일, 더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반 비탈리예비치 페투닌(27)은 지난달 30일 동원령에 반발하며 러시아 크라스노다르주의 한 고층 건물에서 스스로 몸을 던졌습니다.

페투닌은 '워키'라는 예명으로 현지에서 래퍼로 활동했습니다.

그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전 남긴 영상에서 "이 영상을 보고 있을 때쯤 나는 더 이상 살아있지 않은 상태일 것"이라며 "나는 내 영혼에 살인죄를 씌울 수 없다. 나는 그 누구도 죽일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심경을 전했습니다.

이어 "푸틴 대통령은 모든 러시아 남성을 포로로 잡은 뒤 '살인자가 되는 것' '감옥에 가는 것' '스스로 생을 마감하는 것' 이 세 가지 선택 사항만을 제시했다"며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것은 내 마지막 항의의 표현"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이 영상은 소셜미디어(SNS) 등을 통해 삽시간에 퍼졌습니다.

트위터에 영어로 번역돼 올라온 영상은 하루 만에 조회 수 50만회를 넘어서기도 했습니다.

많은 이들은 페투닌을 추모하는 글과 함께 푸틴 대통령을 비판하는 글을 잇달아 올렸습니다.

 
이반 비탈리예비치 페투닌의 생전 모습. 〈사진=더 선 홈페이지 캡처〉이반 비탈리예비치 페투닌의 생전 모습. 〈사진=더 선 홈페이지 캡처〉
페투닌의 스마트폰에서는 유서 형식에 메모도 나왔습니다.

메모엔 "나는 이 지옥 같은 세상에 항의하기 위해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로 결정했다"며 "내가 전장에서 살인을 저지르지 않기 위해 죽었다는 것을 사람들이 기억해주길 바란다. 암울한 시기 모두 잘 이겨내길 바란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페투닌은 과거 러시아군에서 근무한 뒤 정신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습니다.

특히 푸틴 대통령이 지난달 21일 예비군을 대상으로 30만명 규모의 부분 동원령을 발동한 이후 정신적인 고통을 호소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러시아에선 징집을 피하려는 움직임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청년 일부는 자기 팔·다리를 부러뜨리거나 자녀가 있는 여성과 급하게 결혼해 전쟁에 끌려가는 것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21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동원령 반대 집회에서 한 남성이 경찰에게 끌려가고 있다. 〈사진=AFP 연합뉴스〉지난달 21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동원령 반대 집회에서 한 남성이 경찰에게 끌려가고 있다. 〈사진=AFP 연합뉴스〉
'러시아 탈출' 행렬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뉴욕타임스(NYT)는 최근 일주일간 최소 20만명의 남성이 항로와 육로를 통해 러시아를 빠져나갔다고 보도했습니다.

러시아 전역에선 동원령 반대 시위 역시 격화하고 있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