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명 "유신 공포정치 연상" vs 국민의힘 "당연한 절차"

입력 2022-10-03 07: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서면조사 통지 수령을 거부한 가운데, 이재명 대표가 즉각 "유신 공포정치가 예상된다"고 하는 등 민주당의 반발이 이어졌습니다. 국민의힘은 "당연한 절차"라고 맞받아쳤습니다.

계속해서 이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감사원이 당초 문 전 대통령 측에 보낸 질문지에는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묻는 내용이 담긴 걸로 알려졌습니다.

문 전 대통령이 당시 첩보를 보고 받았는지, 이후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등입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감사원이) 국장이나 과장급 실무자가 받을 만한 질문을 보내왔다"고 했습니다.

감사원은 이번 서면조사 통보 이전에도 이 사건과 관련된 이른바 '윗선' 파악에 집중해 왔습니다.

지난 6월 중순 감사 착수를 발표한 뒤, 7월 중순부터 본격적으로 감사를 시작해 국방부와 해양경찰청 등을 먼저 조사했습니다.

이후 지난달 말에는 박지원 전 국정원장과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도 출석을 통보했는데, 끝내 문 전 대통령에게 조사 통보가 이어진 겁니다.

민주당은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온갖 국가 사정기관이 충성 경쟁하듯 전 정부와 전직 대통령 공격에 나서고 있어 유신 공포정치가 연상된다"고 비판했습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의 윤건영 의원도 "도를 넘은 완전한 정치보복"이라며, "근거도 없이 전직 대통령을 욕보이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독립된 헌법기관인 감사원을 존중한다'며 문제될 게 없다고 맞받아쳤습니다.

"서해 공무원 관련 조사 과정에서 대통령의 역할에 대해 사실 관계를 확인하는 것은 당연한 절차"라는 겁니다.

또 다른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재명 대표의 성남 FC 후원금 사건 연루 의혹을 덮기 위해 야당이 정치 공세에 나섰다고 주장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