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문재인 서면조사' 통보

입력 2022-10-02 18:04 수정 2022-10-02 20:32

윤 정부 첫 직접 조사…문 전 대통령 '강한 불쾌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윤 정부 첫 직접 조사…문 전 대통령 '강한 불쾌감'

[앵커]

오늘(2일)은 저희가 취재한 내용으로 문을 열겠습니다. 감사원이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서면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하고, 질문지까지 보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서입니다. 윤석열 정권이 들어선 뒤, 검찰과 감사원이 전 정부 인사들과 관련한 의혹을 계속 들여다보고 있지만, 이렇게 문 전 대통령을 직접 조사하겠다고 나선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문 전 대통령은 강한 불쾌감을 나타낸 걸로 전해집니다.

정치권에 큰 파장이 예상되는데 자세한 내용, 배양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감사원이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서면 조사 통보를 보낸 시점은 지난달 28일입니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해 감사에 착수한 지 두 달 반 만입니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JTBC에 "감사원이 지난달 문 전 대통령 쪽에 서면조사에 응하라는 전화와 이메일을 두 차례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감사 중인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사실관계를 직접 확인하겠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감사원은 문 전 대통령 측에 조사 내용이 담긴 질문지도 보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문 전 대통령이 조사 통보에 "강한 불쾌감을 표시했다"고 전했습니다.

문 전 대통령 측은 감사원이 보내온 메일을 반송 처리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서면 조사에 응할 수 없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감사원은 지난 7월 중순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대한 본감사에 착수했습니다.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국정원, 국방부, 해수부와 해경 등 9개 기관이 대상입니다.

지난 2020년 서해에서 표류하다 북한군 총격에 숨진 뒤 시신이 불태워진 해수부 공무원 고 이대준 씨가 '월북했다'고 단정한 경위를 따지겠다는 겁니다.

이와 관련해 감사원 측은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이르면 내일 감사원의 조사 통보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 계획입니다.

또 모레부터 시작되는 국정감사에서 감사원이 적절한 절차를 거쳐 조사를 통보했는지 등을 따져 묻겠다는 방침입니다.

(영상디자인 : 조성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