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기·가스요금 부담 커진다…4인가족 평균 7700원 인상

입력 2022-09-30 20: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내일(1일)부터 전기와 가스요금이 동시에 뛰면서 물가에 또다시 비상이 걸렸습니다. 일반 가정은 평균 7700원 오르고, 가게는 가정보다 비싼 요금제를 쓰기 때문에 더 많이 오릅니다. 곧 날이 더 추워지고 난방을 하면, 서민들이 체감하는 부담은 더 커질 걸로 보입니다.

공다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종로의 한 코인 노래방.

아직 낮엔 덥지만, 에어컨은 멈춰 있고 실내는 어둡습니다.

올 들어 두 번 오른 전기요금이 부담돼 꺼놨다는 게 주인의 설명입니다.

[경기석/코인노래방 운영 : 1천원, 2천원어치 돈 넣고 노래를 하는데 에어컨을 틀게 되면 전기세가 오히려 더 나오죠.]

하지만 오늘 세번째 인상 소식에 한숨만 나옵니다.

한전은 다음달부터 가정용과 일반용 전기 요금을 kWh당 7.4원 올린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사례로 든 코인노래방이 이번달과 같은 양의 전기를 쓴다면 다음달부턴 고지서에 4만원이 더 찍힙니다.

가정집의 부담도 커집니다.

4인 가족의 평균 전기요금은 2270원 올랐습니다.

도시 가스 요금도 다음달부터 MJ당 2.7원 올라서, 4인 가족을 기준으로 5400원을 더 내야 합니다.

전기와 가스요금을 합하면 7천 7백원이 한꺼번에 오르는 겁니다.

겨울이 돼서 난방을 하면 부담은 더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김경재/서울 상암동 : 평상시에도 전기요금이 한 6만원씩 나오거든요. 이렇게까지 오르면 정말 제 지갑이 더 이상 버티기가 힘들어질 것 같네요.]

원가보다 싼 값에 전기를 써서 '특혜 논란'을 빚었던 대기업의 전기요금도 가정용의 두배폭까지 올라 어느 정도 현실화됐습니다.

정부는 이번 요금 인상으로 다음달 물가가 원래보다 0.3%p 오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 / 취재지원 : 명수빈)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