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트리거] '메시아'의 범죄…"성폭력 알리자 입막음 각서 강요"

입력 2022-09-30 20:31 수정 2022-10-02 11:03

"첫 만남부터 범행…수년간 상습적으로 당해"
추가 피해자 5명 모두 정씨 고소하겠단 입장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첫 만남부터 범행…수년간 상습적으로 당해"
추가 피해자 5명 모두 정씨 고소하겠단 입장

[앵커]

정명석 씨의 성폭력 정황이 담긴 육성 파일은 지난 7월 뉴스룸이 보도했습니다. 이후 폭로가 추가로 나왔습니다.
또 다른 피해자들이 있었던 것이죠. 이들은 범행이 상습적이었고, 주변에 피해를 알렸지만 소용 없었다고 했습니다.

오승렬 PD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정명석/기독교복음선교회(JMS) 총재 : 그때는 순간이동한 것이다라고 성령으로 확인됐어요. 생각했을 때 시공을 초월해서 가 있었던 거예요.]

[기독교복음선교회(JMS) 목사 : 저는 처음에는 선생님께서 축지를 하신 줄 알았어요. 그런데 시간을 배치해 보니까 축지가 아닌 거예요.]

축지를 넘어 순간이동을 하는 정씨.

[정명석/기독교복음선교회(JMS) 총재 : (하나님께) 말로 선포해 이렇게 돼라 하면 돼, 저렇게 돼라 하면 되고. 태풍이 와도 '태풍의 눈 빠져라, 돌아가라' 했을 때 그거 다 돌아갔잖아. 그거 내가 한 거야 내가.]

기도로 태풍까지 물러가게 만든 그는 신적인 존재였습니다.

[A씨/탈퇴 신도 : 그는 거의 신이거든요. 하나님이에요. 다 그런 일을 당하면서도 선뜻 말을, 그게 입 밖으로 꺼내는 것조차 너무 큰 죄였고…]

정 씨를 향한 세상의 비난도 믿지 않았습니다.

[B씨/탈퇴 신도 : 언론이나 혹은 이제 법적인 이슈가 되었던 것들도 다 거짓말이었고, 모함이었다고 저도 이제 열변을 토했던 사람 중에서 한 사람이었어요. 항상 노트북에 그 폴더가 있었어요. 악평 대처할 수 있게끔.]

하지만 2018년 출소해 직접 만나본 정 씨는 더 이상 메시아가 아니었습니다.

[A씨/탈퇴 신도 : 절대 그럴 일을 하실 분이 아니고 너무 깨끗하고 그렇게 믿고 있다가, 그렇기 때문에 일단 그거를 당하고 직후에 바로 누군가에게 그걸 얘기하는 거는 정말 못 했고요.]

피해자들은 만나자마자 성폭력이 이어졌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C씨/탈퇴 신도 : 피해는 한 총 합치면 7, 8번 정도 당했고요. 그리고 그 안에는 추행, 폭행 사실 다 있어요. 정명석은 그냥 둘이 같은 공간에 있으면 할 수 있어요. 어디든 상관없어요.]

주변에 피해 사실을 알리자 돌아온 건 오히려 철저한 입막음.

정 씨에게 불려가 '각서'를 쓴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A씨/탈퇴 신도 : 각서의 내용도 다 불러줬어요. '1번 제가 언제 며칠 어떤 애한테 이런 말을 했는데 그건 사실이 아닙니다', '그러니까 난 선생님이랑 그런 일을 한 적이 없습니다' 라고 쓰래요.]

지난 7월 정씨 육성 파일에 대한 JTBC 보도 이후 추가 피해를 알려온 신도들만 5명.

모두 정 씨를 고소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기독교복음선교회 측은 "전부 사실로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일 뿐"이라고 전해왔습니다.

(화면출처 : palmTV)
(VJ : 장지훈·김민재)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