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비속어 논란 질문에 '침묵'…"대통령 본인도 혼란스러워해"

입력 2022-09-29 20:15 수정 2022-09-29 21: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비속어를 쓴 건 기억이 나지 않는다" 윤석열 대통령의 입장입니다. 오늘(29일)도 이에 대해 답하지 않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여당에선 대통령이, 국회가 국정의 중심이라는 신념을 갖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그 대통령에, 그 정당이라는 비판이 야당에서 나왔습니다.

송우영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비속어 논란에 대해 답하지 않았습니다.

[{비속어 논란이 이렇게 장기화될 일인지 유감 표명하실 생각 없나요?} …]

비속어를 썼는지도 명확히 밝히지 않았습니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대통령 본인도 기억하기 어렵고 혼란스러워하는 것 같다"고 했습니다.

대통령실은 "사과보다 진실 규명이 우선"이란 입장입니다.

이런 가운데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협치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정진석/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윤석열 대통령께서는 국회가 국정의 중심이라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습니다. 여야 의원들과 수시로 만나고 허심탄회하게 대화하며…]

하지만 정 위원장은 연설 상당 부분을 민주당 비판에 할애했습니다.

[정진석/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더불어민주당은) 사사건건 국정의 발목을 잡고 있습니다.]

당장 야당은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박홍근/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그 대통령에 그 정당이구나'라고 우리 국민들께서 느끼시지 않을까 싶습니다.]

민주당은 협치를 거론하려면 비속어 논란에 대한 사과가 먼저 있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