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재단 경영평가 5년째 '미흡'…성폭력 등 윤리도 바닥

입력 2022-09-29 20:35 수정 2022-09-29 22: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제는 또 있습니다. 저희 취재진이 그동안 재단 운영이 어땠는지 알 수 있는 보고서를 입수했습니다.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4년 설립된 이후, 강제동원과 관련된 뚜렷한 실적도, 성과도 없었습니다. 심지어 '자격 미달' 수준의 평가를 받았습니다.

백희연 기자입니다.

[기자]

행정안전부의 경영평가 보고서입니다.

행안부는 매년 산하기관 7곳에 대해 12가지 항목으로 나눠 7등급으로 평가합니다.

그런데,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은 지난 5년 동안 잇따라 '미흡'에 해당하는 D등급을 받았습니다.

행안부 산하 기관 7곳 중 유일합니다.

특히 2020년 '윤리, 책임경영' 부분에선 가장 낮은 등급을 받았습니다.

경영평가 보고서는 "기관에서 매년 반복적으로 성희롱·성폭력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보고서는 또 재단이 청렴하지 않게 운영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행안부 산하기관 반부패 활동 평가에서도 2020년 6위, 2021년 7위로 최하위에 머물고 있다는 겁니다.

2014년 출범한 재단은, 강제동원 피해자들과 유족들을 돕고, 관련 연구와 조사를 하게 돼 있습니다.

하지만 재단의 주요 사업은 역사관 운영과 위령제 개최 등에 그칩니다.

피해자들을 실질적으로 구제하는 역할을 하기에는 권한과 예산, 인력이 부족하고 전문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아 왔습니다.

경영평가 보고서에도 "재단이 희생자 유족의 의견수렴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적시했습니다.

[김철민/더불어민주당 의원 : 우리 현대사회에서 가장 아픈 과거가, 역사가 강제동원 문제인데요. 또 피해자들을 두 번 죽이는 것과 마찬가지다…]

재단 측은 "경영 컨설팅을 받는 등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인력과 예산이 적어 어려움이 많다"고 밝혔습니다.

(화면제공 :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영상디자인 : 김충현)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