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 "박진 해임안 반드시 처리"…주호영 "국회 권능 희화화"|썰전라이브

입력 2022-09-29 17:00 수정 2022-09-29 17: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4시 썰전 라이브]

■ 인용보도 시 프로그램명 'JTBC 썰전 라이브'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 방송 : JTBC 썰전 라이브 / 진행 : 박성태


[앵커]

첫 주제는 < 용산의 장관들 > 입니다. 사실은 장관들은 용산에 없지요. 그렇지만, 용산에서 힘을 실어주는 장관들이란 의미로 용산의 장관들이라고 했습니다. 먼저, 두 명의 장관을 볼 텐데요. 첫 번째 볼 장관은 박진 외교부 장관입니다. 오늘(29일) 본회의에서 본회의가 6시에 속개될 예정인데, 장관 해임건의안이 상정될 예정입니다. 먼저, 각 당의 민주당과 국민의힘의 입장을 차례로 들어보겠습니다.

[박홍근/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대한민국 역사에 없는 외교 대참사를 빚고도 대통령과 외교부 장관의 진솔한 사과와 책임 있는 인사 조치는 이 시간까지 끝내 없습니다. 이에 민주당은 부득이 오늘 본회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처리하겠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숫자의 힘으로 그냥 밀어붙여서 마구잡이로 해임건의안을 내고, 해임건의안 내도 해임되지 않는 상황이 되면 오히려 국회의 권능이 떨어지고 희화화되는 그런 일이 생길 겁니다.]

· 박홍근 "윤, 사과해야…박진 해임 오늘 처리"
· 주호영 "마구잡이식 해임건의는 국회 권능 희화화"
· 김 의장 주재 여야 원내지도부 회동에도 결렬
· 정진석 "외교장관 해임? 야당, 국익 자해 행위"
· 박진, 해임건의안에 "거취는 임명권자 뜻 따라"
· 윤 대통령 "박진 능력 탁월해…국민이 아실 것"
· 박홍근 "국민 대신해 책임 묻는 건 야당의 책무"
· 윤, '비속어 논란' 유감 표명 질문에 또 '침묵'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