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뒤늦게 내놓은 취임식 명단…대통령 부부 초청자들은 빠져

입력 2022-09-28 20:34 수정 2022-10-12 10: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부가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초청 명단을 공개하지 않다가, 뒤늦게 일부를 내놨습니다. 저희가 입수해 살펴봤습니다. 대장동 의혹 기사를 쓴 기자, 월성1호기 관련 신고자 등이 포함돼 있었습니다. 대통령 부부가 직접 초청해 논란이 된 사람들은 공개된 명단에는 빠져 있었습니다.

채윤경 기자입니다.

[기자]

행정안전부가 내놓은 대통령 취임식 초청인사 명단엔 6159명의 이름이 들어있습니다.

당초 초청 명단을 파기했다고 했다가 뒤늦게 일부를 내놓은 겁니다.

'국민 특별초청 대상'으로 분류된 701명 명단에선 검찰 수사와 관련된 인물들의 이름이 나옵니다.

'월성 1호기 부패행위 신고자' 강모씨 '대장동 특혜의혹 기사'를 쓴 박모씨 '대신증권 라임사기 피해자 대책위 대표' 정모씨 등입니다.

일부 극우 성향 단체 관계자도 초청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다만 이 명단엔 윤 대통령 부부가 직접 초청해 거센 비판을 받았던 권오수 전 도이치모터스 회장의 아들, 문재인 대통령 자택 앞 집회를 주도한 유튜버, 윤 대통령 장모 연루 사건 수사 경찰관 등이 빠져있습니다.

행안부가 대통령 특별초청명단을 파기했다고 주장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취임식 초청 명단에 대한 행안부의 해명은 계속해서 바뀌어 왔습니다.

개인정보 보호법에 따라 명단을 파기했다고 했다가 대통령 기록물법 위반이라는 지적이 잇따르자 공문으로 취합한 명단은 대통령 기록관으로 이관했다고 말을 바꿨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실명과 직위 등을 가린 6000여명의 명단만 뒤늦게 공개한 겁니다.

대통령 취임식 참석자는 전체 약 4만 4천여명.

홈페이지로 신청한 일반 국민 초청자 약 9000명, 정당 관계자 1만7000명 등을 제외하더라도 여전히 만 여명이 베일에 가려져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승우)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