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어린 조카가 올려놓은 만원 한 장…화재 희생자 첫 발인

입력 2022-09-28 20:30 수정 2022-09-28 21: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영정 아래 놓인 만 원짜리 지폐 한 장은 그동안 살갑게 지내던 삼촌이 떠나는 길을 눈물로 배웅하면서, 조카가 남긴 마지막 선물입니다. 현대 아울렛에서 숨진 희생자의 첫 발인이 오늘(28일) 열렸습니다. 유족들은 참사가 일어난 원인을 명확하게 밝혀달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해선 기자입니다.

[기자]

환하게 웃고 있는 영정 사진 아래 꾸깃꾸깃 접힌 만 원짜리 한 장.

그동안 용돈을 받아온 어린 조카가 삼촌에게 되돌려주는 마지막 선물입니다.

시설관리를 하던 33살 이 모씨는 홀로 남은 아버지를 남겨둔 채 먼저 떠났습니다.

오늘은 이 씨의 발인식.

7명의 희생자 중 첫 발인입니다.

이 씨의 밝은 얼굴이 밖으로 나오자 꾹 참았던 눈물이 터집니다.

마지막까지 관을 쓰다듬고 영구차 문이 닫혀도 발을 떼지 못합니다.

[OO아 어떻게 네가 여기 있니. 미안해 못 지켜줘서. 우리 OO이…]

같은 시간에 예정돼 있던 청소노동자와 도급업체 소속 노동자의 발인은 미뤄졌습니다.

원인이 나올때까지 장례 절차를 진행하지 않겠다는 유족들도 있습니다.

[채수원/숨진 채씨 유족 : 어떻게 왜 죽었나 명확하게 규명은 해줘야 우리가 애를 장례를 치르든지 하죠. 원은 풀어줘야 될 거 아니에요.]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한 조사도 이뤄지고 있습니다.

합동감식팀은 불이 처음 시작되는 곳에 있던 화물차량을 국립과학 수사연구원으로 옮겼습니다.

불이 차에서 시작된 건지 자세히 살피기로 한 겁니다.

경찰도 대전 현대 아울렛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지하주차장 스프링클러 등 소방장비가 잘 작동했는지 등을 밝히기 위해 관련 기록을 확인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