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46억 횡령' 건보공단 직원 필리핀 도피…범행 동기 오리무중

입력 2022-09-28 15:30

경찰 "인터폴 적색수배 요청"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경찰 "인터폴 적색수배 요청"

〈자료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자료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국민건강보험공단 직원이 46억원을 횡령한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필리핀으로 도피한 직원에 대해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 적색 수배를 요청했습니다.

강원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업무상 횡령 혐의로 고발된 A(44)씨의 사건을 원주경찰서로부터 넘겨받아 수사 중이라고 오늘(28일) 밝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JTBC에 "필리핀으로 도피한 A씨에 대해 인터폴에 적색 수배를 요청했다"며 "인터폴 국제공조를 통한 검거와 송환에 주력하는 등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피해금에 대한 기소 전 몰수보전도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A씨는 재정관리실에서 채권관리 업무를 맡았는데, 지난 4월부터 채권자의 계좌 정보를 조작해 채권 압류 등으로 지급이 보류됐던 진료비용을 자신의 계좌로 입금했습니다.

A씨는 이 수법으로 6개월 동안 46억원을 횡령했습니다.

A씨는 범행 초기인 4~7월엔 1억원가량을 빼돌렸지만, 이달 16일 3억원으로 커졌고 21일에는 42억원을 한꺼번에 본인 계좌로 입금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건보공단은 마지막 입금 다음 날인 22일 오전 지급보류액 점검 중 A씨의 횡령 사실을 파악하고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경찰은 금융계좌 추적을 위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A씨의 계좌에 남은 금액과 횡령액의 전체적인 흐름 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A씨가 왜 이런 일을 벌였는지도 조사 중입니다. 경찰은 이혼 후 홀로 지내던 A씨가 국내에서 지내던 집까지 모두 정리하고 도피한 점으로 미루어보아 계획적인 범행으로 보고 있으나 아직 뚜렷한 범행 동기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