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화영 아들도 '쌍방울 취업'…"1년간 회사 출입은 14번뿐"

입력 2022-09-27 20:01 수정 2022-10-02 11:25

쌍방울 계열사 취업해 월급 받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쌍방울 계열사 취업해 월급 받아


[앵커]

이화영 전 지사의 아들이 쌍방울 계열사에 취업해 직원으로 이름을 올리고 월급을 받았던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아들 이 씨는 대학생이었습니다. 입사 뒤 1년 동안 회사에 출입한 기록은 14번뿐이었습니다.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이화영 전 경기도 부지사 아들 이 모 씨가 쌍방울 계열사에 취업한 건 지난 2020년 10월입니다.

쌍방울 자회사인 한 연예기획사입니다.

이 씨는 이듬해 2월 졸업 예정자로 취업 당시엔 대학생 신분이었습니다.

입사 뒤 1년 남짓 회사에 다녔습니다.

그런데 검찰은 이 기간 동안 이 씨가 회사에 출입한 기록이 총 14번뿐인 걸로 파악했습니다.

실제로는 업무를 하지 않으면서 월급만 받아 가는 위장 취업일 수 있다고 봤습니다.

쌍방울이 이 전 부지사에게 제공한 뇌물의 일부로 볼 수 있다는 겁니다.

이 전 부지사의 측근 문 모 씨도 쌍방울 직원 명단에 이름만 올리고 월급 명목으로 9000만원 대 돈을 받은 혐의를 받습니다.

문 씨는 1990년대 초반 이 전 부지사가 보좌관이던 시절부터 친분을 쌓아온 인물입니다.

검찰은 '이 전 부지사 존재가 아니었다면 쌍방울이 문 씨에게 월급을 지급할 이유가 없다'고 봤습니다.

즉 뇌물이라는 겁니다.

검찰은 이 전 부지사가 문 씨 취업 말고도 쌍방울 임원에게 직접 차량을 요구했다는 진술도 확보했습니다.

"차가 있으면 한 대 달라"고 요구했고 실제 고급 외제 차 등 차량 3대를 받았다는 겁니다.

이 차량 가운데 한 대는 이 전 부지사 주거지 아파트에 출입 등록도 했던 걸로 확인됐습니다.

쌍방울 측은 이에 대해 "이씨는 다른 사람들과 동일한 기준으로 입사해 채용 특혜는 전혀 없었고, 재직 기간 동안 정상 출근했다"고 반박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