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48초 한미회담' 논란에 박진 장관 "동시통역해 핵심 얘기 다 해"

입력 2022-09-26 21:38 수정 2022-09-26 23:37

대통령 바로 옆에 있었지만 "비속어 들은 건 없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통령 바로 옆에 있었지만 "비속어 들은 건 없어"

지난주 순방 동안 윤석열 대통령이 비속어를 썼는지에 대해 박진 외교부 장관이 "(비속어를) 들은 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박진 장관은 26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비속어 대상을 거론하면서 "여당 야당 이런 얘기는 없었고, 미국의 경우 의회라고 하지 국회라고 하지 않지 않느냐"고 반문했습니다.

박진 외교부 장관이 26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지난주 순방 당시 논란이 된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들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사진=JTBC 뉴스룸 캡처〉 박진 외교부 장관이 26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지난주 순방 당시 논란이 된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들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사진=JTBC 뉴스룸 캡처〉

윤석열 대통령은 현지시간 21일 미국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나고 나오는 과정에서 '국회에서 이××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팔려서 어떻게 하나'라고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대통령실은 이후 입장을 내고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윤 대통령이 해당 발언을 할 당시 박 장관은 바로 옆에 있었습니다.

박 장관은 발언 배경에 대해 "독일이나 프랑스, 캐나다, 일본 같은 나라들이 (세계 질병 퇴치를 위한 기금에) 우리보다 9~10배 이상 기여하고 있는데 우리가 1억 달러 공여를 발표했다"며 "우리 국회에서 제대로 예산 통과가 안 되면 부끄러워서 어떻게 하느냐는 취지였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현지시간 21일 미국 뉴욕의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현지시간 21일 미국 뉴욕의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 장관은 또 대통령실의 최초 해명이 나오기까지 16시간이 걸린 점에 대해 "(대통령) 발언은 오후 4시 30분 정도에 나왔는데, 밤 11시가 될 때까지 논란이 됐는지 몰랐다"고 해명했습니다.

한미 정상이 48초 만나는 데 그친 것에 대해서는 "이미 만나기 전에 세 가지 현안을 협의 채널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과 백악관에 전부 전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순차가 아닌 동시통역으로 진행돼 핵심적인 얘기는 다 오갔다"고 했습니다.

박 장관은 특히 '1분도 안 되는 시간에 세 가지를 다 이야기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현지시간 21일 미국 뉴욕의 한 컨퍼런스 빌딩에서 한일 정상 약식회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현지시간 21일 미국 뉴욕의 한 컨퍼런스 빌딩에서 한일 정상 약식회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 대통령이 일본 총리가 있는 곳으로 찾아가 저자세로 한일 정상회담을 했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두 분이 편리한 시간을 조율해 잡은 것이며, 장소는 일본 대표부가 아니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취임 첫해 유엔총회 연설에서 윤 대통령이 북한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것에 대해 "광복절 축사에서 담대한 구상을 제의하지 않았느냐"며 "똑같은 내용을 반복하기보다 글로벌 중추 국가로서 어떤 가치와 비전을 보여주느냐에 집중했다"고 전했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