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뭉찬2' 인피니트 남우현, 팀 박지성 스트라이커 'MOM 주인공'

입력 2022-09-26 08: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뭉쳐야 찬다2' 남우현'뭉쳐야 찬다2' 남우현
그룹 인피니트(INFINITE) 남우현이 축구 에이스 실력을 뽐냈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 시즌2에는 대한민국 축구 레전드 안정환, 박지성 팀의 매치가 펼쳐졌다.

이날 박지성 감독이 이끄는 '팀 박지성'의 멤버로 나선 남우현은 "축구 경력 23년이자 9년째 운영 중인 연예인 축구단의 단장, (조기축구 버전) 센추리 클럽 100골 이상 넣은 인피니트 남우현이다"라는 인사와 함께 자신의 화려한 축구 경력을 어필했다.

남우현의 자기 소개에 술렁이는 분위기 속 "센추리 클럽 100골이 사실이냐", "한 경기에 한 골씩 넣은 거냐", "이것은 누가 정한 기록이냐"라는 출연진들의 질문 공세에 남우현은 "자칭이다. 자기 PR시대 아니냐"라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안정환 감독의 어쩌다벤져스와 박지성 감독의 팀 박지성의 본격적인 경기가 이뤄졌다. 팀 박지성의 스트라이커로 전방에 배치된 남우현은 특유의 날쌘 몸놀림과 적극적인 플레이로 경기 초반부터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남우현은 거침없는 드리블과 공격적인 플레이로 경기를 주도하며 그동안의 화려한 축구 경력을 통해 갈고 닦은 기량을 마음껏 펼쳤다. 이윽고 경기 후반 박지성이 팀의 골키퍼로 직접 나서며 더욱 뜨거워진 분위기 속 양팀의 치열한 경기가 계속됐고, 후반 종료 무렵 남우현은 기습적인 슛으로 팀 박지성의 유일한 골을 터트리는 활약을 선보였다.

빛나는 활약에도 불구하고 이미 벌어진 점수 차를 좁히지 못한 팀 박지성의 패배로 뜨거웠던 경기는 마무리됐다.

이날 경기에서 골을 향한 무한 질주로 팀 박지성의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해낸 남우현은 이날의 'MOM(맨 오브 더 매치)'까지 차지하며 연예계 대표 축구 실력자의 면모를 입증했다.

남우현은 그룹 인피니트의 메인 보컬이자 솔로 아티스트로 활동 중이다. 탄탄한 보컬 실력과 매력적인 음색을 바탕으로 본업은 물론 뮤지컬, 예능까지 다채로운 활약을 펼치고 있다.

황소영 엔터뉴스팀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