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동해로 탄도미사일 발사…미 핵항모 입항 '무력시위'

입력 2022-09-25 12: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이 오늘(25일) 오전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우리 해군과 훈련하기 위해 온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을 겨냥한 무력시위로 분석됩니다.

최승훈 기자입니다.

[기자]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우리 군은 오늘 오전 6시 53분쯤 북한이 평안북도 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습니다.

비행거리는 600여 km, 고도는 60여 km입니다.

속력은 약 마하 5, 음속의 5배입니다.

국가안보실은 관련 사항을 즉시 윤석열 대통령에 보고했고 정부도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열었습니다.

회의 참석자들은 이번 탄도미사일 발사가 명백히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고 한반도 긴장을 높이는 도발이라 규탄했습니다.

주목할 점은 또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 8일 최고인민회의에서 전술핵 선제사용을 공식화했습니다.

핵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보인 건데 이후 발사한 첫 탄도미사일입니다.

오늘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5번째입니다.

올해 들어서는 탄도미사일 17번 순항미사일은 2번 발사했습니다.

지난 6월 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 8발을 한번에 쏘기도 했는데 이로부터 113일 만인 오늘, 다시 무력 도발에 나선 겁니다.

이틀 전 미국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이 우리 해군과 훈련을 위해 입항한 데 반발한 것이란 분석도 나옵니다.

한반도 정세의 긴장을 높인 책임을 한국과 미국에 떠넘기고 내부 결속을 다지려는 의도로 보입니다.

김승겸 합참의장은 라캐머라 연합사령관과 상황을 긴밀히 공유하고, 내일부터 29일까지 실시하는 한미연합 해상훈련을 통해 연합방위 태세를 더욱 굳건히 할 것을 재확인했다고 알렸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