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쌍방울 뇌물' 이화영 4억 수수 혐의…측근은 영장 기각

입력 2022-09-24 18:15 수정 2022-09-24 20: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쌍방울 그룹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인력을 보강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는데요.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지낸 이화영 전 의원 측근에 대한 구속영장이 오늘(24일) 기각됐습니다. 이화영 전 의원에 대한 영장심사는 오는 화요일 예정돼 있는데, 검찰은 이 전 의원에게 뇌물과 정치자금으로 모두 4억 원을 받은 혐의를 적용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이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쌍방울그룹 사외이사를 지낸 이화영 전 의원은 2018년부터 경기도 평화부지사로 일했습니다.

검찰은 이 전 의원이 이 무렵부터 지난해 말까지 쌍방울 법인카드 여러 장으로 3억원 가량 쓴 걸로 파악했습니다.

또 이 전 의원 측근인 A씨는 쌍방울 직원으로 이름만 올려놓고 급여 명목으로 9천만 원 정도를 받은 걸로 조사됐습니다.

검찰은 이 급여도 이 전 의원에게 전달된 정치자금으로 보고 이 전 의원이 쌍방울에서 받은 뇌물과 정치자금을 모두 4억 원으로 판단했습니다.

취재진은 이에 대한 이 전 의원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연락했지만 닿지 않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수원지방법원은 이 전 의원 측근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습니다.

현재 A씨가 노모와 함께 살고 있어 도주할 가능성이 낮고, 증거 인멸보다는 방어권을 보장할 필요성이 앞선다고 본 겁니다.

두 사람은 90년대 초반쯤부터 인연을 맺은 걸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이 전 의원은 이상수 전 열린우리당 의원의 보좌관이었습니다.

이상수 전 의원은 지난 2004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 받았는데 당시 A씨는 관련 사건에 차명 계좌를 제공했습니다.

검찰은 이 전 의원과 쌍방울 전 부회장 방 모 씨에 대해서도 사전구속영장을 청구 했습니다.

방 씨는 이 전 의원과 A씨에게 법인카드를 주고 쌍방울 감사실 등에 있는 PC를 망치로 부수는 등 적극적으로 증거를 없애려한 혐의를 받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