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홍콩 입국자 호텔격리 폐지..3일간 QR 의무 식당은 출입 안돼

입력 2022-09-23 18:26 수정 2022-09-23 19:38

홍콩 정부 "코로나 백신 2차까지 접종하지 않으면 여전히 입국 불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홍콩 정부 "코로나 백신 2차까지 접종하지 않으면 여전히 입국 불가"

홍콩 경찰이 지난 18일 코로나19 델타 변이 감염자가 나온 코즈웨이의 한 애완동물 가게 앞에 통제선을 치고 지키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홍콩 경찰이 지난 18일 코로나19 델타 변이 감염자가 나온 코즈웨이의 한 애완동물 가게 앞에 통제선을 치고 지키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홍콩 정부가 코로나19를 우려해 해외 입국자의 호텔 격리를 의무화 하던 규정을 2년 만에 폐지합니다.

존 리 홍콩 행정장관은 23일 기자회견을 통해 해외 입국자 호텔 격리를 오는 26일 폐지한다고 밝혔습니다.


홍콩으로 오는 비행기를 타기 48시간 전 받아야 했던 PCR, 즉 유전자 증폭 검사도 폐지됐습니다. 대신 홍콩에 와서 24시간내에 신속항원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홍콩 정부는 다만 해외 입국자가 호텔 격리를 하지 않는 대신에 3일간 건강 추적 관찰 대상이 된다고 밝혔습니다.


이 3일간 해외 입국자는 홍콩에서 코로나 방역 QR코드를 찍어야 하는 식당 등의 출입은 금지됩니다.


한편 홍콩 정부는 코로나19 백신을 2차까지 접종하지 않은 외국인의 입국은 계속 허가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