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역 후 돌아온 육성재, 남궁민 상대로 '금수저' 물까 [종합]

입력 2022-09-23 17: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금수저' '금수저'
배우 육성재가 전역 후 돌아온다. 2년 만에 드라마 복귀를 앞둔 그가 작품의 제목처럼 '금수저'를 물 수 있을까. 상대는 지난해 MBC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던 배우 남궁민이다. SBS 새 금토극 '천원짜리 변호사'와의 경쟁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23일 오후 MBC 새 금토극 '금수저'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육성재, 이종원, 연우, 최원영, 최대철, 한채아, 손여은, 송현욱 감독 등이 참석했다.

'금수저'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기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을 바꿔 후천적 금수저가 된 인생 어드벤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금수저' '금수저'

송현욱 감독은 "원작에서는 금수저를 3년 3개월 30일 동안 사용한다는 설정이 있다. 너무 길기 때문에 우리는 1년 1개월 10일로 줄였다. 또 웹툰에는 없는 캐릭터가 나오고 각각의 캐릭터들도 현실적으로 바꿨다. 16부작을 고려해 조금씩 변경했는데, 웹툰 원작과 비교하며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다. 개천에서 용 난다는 건 옛날 얘기다. 부모에 의해 운명이 결정된다는 식의 체념과 조소가 퍼진 사회인데 개개인의 욕망을 돌려 말하지 않고 쉽게 전하려고 했다"라고 소개했다.

육성재를 군 전역하고 얼마 안 됐을 때 처음 만났다는 송현욱 감독은 "당시 육성재의 눈빛이 초롱초롱했다. 뭐든 할 수 있을 것 같은 모습이었다. 금수저와 흙수저 캐릭터를 하루에 오가며 찍어야 하는 어려운 상황도 있었는데 육성재가 '하면 된다'라는 자신감을 내비쳐서 믿고 갈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금수저' '금수저'
'금수저' '금수저'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흙수저 이승천 역으로 분한 육성재. 그는 "전작인 '쌍갑포차', '도깨비'에서는 가볍고 밝은 캐릭터를 연기했다. 이번엔 '금수저'를 통해 무겁고 진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고 싶었다. 전역 후 첫 작품이다. 많은 팬이 기다려준 만큼, 나 역시 팬들을 만나고 싶었다. 그만큼 책임감이 크다. 2022년 오직 '금수저'만을 위해 열정을 쏟아부었다. 그만큼 애착이 있는 작품"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전역 이후 달라진 점에 대해 묻자 "식성"이라고 답했다. 이어 "전역하고 나서 착각 속에 살았더라. 나는 청소하는 것도 좋아하고 어른스러워진 것 같고 진중해진 것 같고 진지한 모습도 생긴 것 같았는데 2개월 지나니 변한 것 같지 않더라. 늘 그랬듯 철없고 내일모레 서른을 바라보고 있는 그런 소년이다. 달라진 게 있다면 주변에서 너스레가 늘었다고 하더라"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육성재와 최원영은 전작 '쌍갑포차'에 이어 '금수저'로 재회했다. 최원영은 "나에게 육성재란 영원한 콤비다. 처음에 제대하고 만났을 때 우스갯소리로 입대 전 마지막 작품을 함께하고 제대하고 첫 작품을 같이 하는 거면 우리는 전생에 연인 관계가 아니었을까 싶다고 주입을 시켰다. 잠깐의 공백이 있었지만 같이 하면서 한층 깊어지고, 연기적인 유연함이 깜짝 놀랄 정도로 좋아졌다. 신뢰와 든든함이 생겼다"라고 치켜세웠다. 선배 최원영이 자신한 육성재의 성장은 '금수저'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편 쇄골 골절 부상을 당한 정채연은 '금수저' 제작발표회에 불참,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영상으로 등장했다. "너무 아쉽고 속상하다"라고 운을 뗀 그는 "너무 보고 싶었던 선배들, 동료 배우들을 만나지 못해 아쉽다. 아쉬운 마음이 큰데 빨리 쾌차해서 인사를 드리겠다. 항상 건강하길 기원하겠다"라고 인사했다.

'금수저'는 23일 오후 9시 45분에 첫 방송된다.

황소영 엔터뉴스팀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사진=MBC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