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거리두기 없는 첫 유행, 치명률 0.05%…"직전 유행 절반 수준"

입력 2022-09-22 13:19 수정 2022-09-22 13: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오늘(22일) 오전 서울 마포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사진-연합뉴스〉오늘(22일) 오전 서울 마포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사진-연합뉴스〉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없었던 이번 6차 유행(7월∼9월 3일)의 치명률은 0.05%로 집계됐습니다.

직전 유행의 절반 수준입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오늘(22일) "이번 재유행은 사회적 거리두기 없이 이미 구축된 방역·의료 역량으로 대응해 유행을 안정적으로 넘길 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방대본에 따르면 오미크론 세부계통인 BA.5 변이가 주도한 이번 6차 유행의 치명률은 0.05%입니다.

이는 오미크론 BA.1과 BA.2 변이가 주도한 5차 유행(1∼7월)의 치명률 0.10%의 절반 수준입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지난 7월 1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통상적으로 계절독감 치명률은 0.05~0.10%"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확진자 발생과 사망자 수도 직전 유행보다 규모가 작았습니다.

5차 유행 정점 구간인 3월 3주 일평균 확진자는 40만4577명이었으나, 6차 유행 정점 구간인 8월 3주 일평균 확진자는 12만7577명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5차 유행 정점 주간인 3월 3주 일평균 사망자는 359명이었으나, 6차 유행 정점 구간인 8월 5주 일평균 사망자는 74명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방역 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 없이 대응한 첫 유행으로, 두 번째로 큰 대유행이었지만 고위험군 4차 접종과 치료제 적극 투여, 감염 취약시설 보호 집중 조치로 위중증과 사망을 최소화했다"고 밝혔습니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현재 유행 감소세가 유지되고 있고, 당분간 급격한 환자 증가세가 다시 발생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