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치솟는 환율에 비상…"한국은행-국민연금 통화스와프 협의 중"

입력 2022-09-22 11: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원·달러 환율이 크게 오르면서 한국은행과 국민연금이 통화스와프를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22일)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서울은행회관에서 열린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총재는 "한국은행과 국민연금의 통화스와프는 협의 중이다. 기획재정부와도 같이 상의해야 하는 문제기 때문에 조만간 협의돼서 발표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연금은 해외 투자를 할 때 주로 외환시장에서 달러를 사들입니다. 이때 사들이는 양이 많다 보니 원화값 하락에 영향을 미치기도 합니다.

두 기관이 협의 중인 통화스와프는 국민연금이 필요한 달러를 한국은행으로부터 빌려오고, 대신 원화를 한국은행에 빌려주는 내용입니다.

원·달러 환율이 가파르게 오르자 이같은 대책을 마련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장중 1400원을 돌파하기도 했습니다.

앞서 두 기관은 지난 2005년부터 2008년까지 통화스와프를 운용한 바 있습니다. 이번에 체결되면 14년 만에 다시 통화스와프를 맺게 됩니다.

이런 가운데 한미 통화스와프의 필요성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추경호 부총리는 "한미 통화스와프가 이뤄지면 대외 건전성에 도움이 되는 것은 분명하지만 최근 국내에서 과도하게 통화스와프에 관심이 많은 게 아닌가 한다"면서 "한미정상회담 등을 계기로 이 문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아는데 그 부분에 대해 이 시점에 제가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것 자체가 적절하지도 않고, 말씀드릴 입장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