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속옷 보디빌더' 132㎞ 강속구에 '깜짝'|AI가 Pick한 세상

입력 2022-09-22 07: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 유격 훈련?…한계 도전하는 머드 레이스

유격 훈련장인가요? 복잡한 구조물이 눈에 띄는데요. 진흙탕과 흙먼지가 가득한 곳을 주파하라! 요즘 MZ세대에게 특히 인기라는 머드 레이스 현장입니다. 힘차게 달리고, 흙바닥을 기어 다니고, 또 높은 곳에서 미끄러지느라 다들 정신없어 보이는데요. 젊은이들 뿐 아니라 가족 단위로 참가하기도 합니다. 네덜란드와 독일을 포함해 세계 곳곳에서 열리고 있는데요. 대체 이게 웬 사서 고생인가 싶지만, 평범한 일상에서 벗어나 남다른 도전 정신을 뽐내는데 이보다 좋은 게 없다고 하네요.

(화면출처 : 유튜브 'Mud Masters')

2. 암 투병 소년 위한 이른 '9월의 핼러윈'

서양 명절인 핼러윈은 아직 한 달도 더 남았는데 여긴 벌써 한창이네요. 캐나다 온타리오주의 해밀턴 지역입니다. 기괴하게 꾸민 사람들과 장식들로 가득한데요. 뇌암 투병 중인 다섯 살 소년을 위해 수백 명의 주민들이 한 달 일찍 핼러윈 파티를 열었습니다. 괴물을 보고 싶다는 소년의 소원을 들어주고 힘든 투병 생활을 응원하기 위해 뭉친 건데요. 많은 사람들의 바람대로 꼭 건강해져서, 다음 달 다가올 진짜 핼러윈도 부디 행복한 기억으로 채울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화면출처 : gofundme·유튜브 'Kendrick Rupp'·'Sadie Martin Media')

3. '속옷 보디빌더' 132㎞ 강속구에 '깜짝'

일본 오사카의 프로야구 경기장입니다. 그런데, 여기서 이래도 되나요? 한 남성이 헐벗은 채 수많은 사람들 앞에 섰습니다. 온몸 곳곳에 힘을 줘서 근육 자랑까지 하는데요. 사실 이 남성은 일본의 유명 보디빌더이자 방송인입니다. 경기 시작 전 시구식 행사를 위해 나선 건데요. 딸랑 속옷 한 장 입은 몸으로 무려 시속 132km의 강속구를 던졌습니다. 일반인으로는 엄청난 속도인데요. 야구장에서는 보기 드문 독특한 광경에 관객들이 즐거워했다고 하네요.

(화면출처 : 유튜브 'YANATAKA')
(기술협력 : AIPARK)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