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집값 하락에…수도권·세종 빼고 지방 규제지역 다 푼다

입력 2022-09-21 19:55

지방 조정대상지역 모두 해제…부동산 규제 풀려
다주택자 세금 부담 줄어…종부세율도 절반 수준으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지방 조정대상지역 모두 해제…부동산 규제 풀려
다주택자 세금 부담 줄어…종부세율도 절반 수준으로

[앵커]

정부의 부동산 규제 완화 소식으로 뉴스룸을 시작합니다. 서울과 수도권, 세종시를 뺀 지방의 규제가 5년 만에 풀립니다. 뛰는 집값 잡으려고 지난 정부가 묶었던 것들입니다. 집값이 빠르게 꺾이고 있어서 더 규제할 필요가 없다는 게 이유입니다. 이로써 비싼 아파트가 많은 곳에서도 집값의 70%까지 대출받을 수 있습니다. 부산 해운대구, 대구 수성구가 대표적입니다. 특히 새 아파트에 당첨돼도, 안 들어가고 팔 수 있게 됩니다. 하지만 집값 하락세가 시작된 건, 반년 전쯤이어서 너무 빨리 푸는 거 아니냔 지적도 나옵니다. 투기심리를 자극할 우려도 있습니다.

먼저 김민 기자입니다.

[기자]

조정대상지역에서 풀리게 된 지방의 부동산 규제는 모두 없어집니다.

먼저 집 살 때 받을 수 있는 대출금이 확 늘어납니다.

부산 해운대의 20억 아파트를 사려면 지금은 집값의 30%인 6억 원까지만 빌릴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앞으론 집값의 70%인 14억원까지 빌릴 수 있습니다.

새 아파트에 당첨돼도 들어가 살지 않고 팔 수 있습니다.

다주택자의 세금 부담도 크게 줄어듭니다.

다주택자가 집을 살 때 지금은 취득세를 8% 더 내야 하는데, 앞으론 1주택자와 똑같이 냅니다.

규제지역에서 다주택자에게 더 매기던 종부세율도 지금의 절반 수준으로 내려갑니다.

세종과 인천 송도 등은 투기과열지구에서 조정대상지역으로 규제 수위가 한단계 낮아졌습니다.

9억원 이하 집을 살 때 지금은 집값이 40%를 빌릴 수 있는데, 앞으론 50%를 빌릴 수 있습니다.

지역 부동산업계에선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전희경/공인중개사 (부산 우동) : 규제라든지 이런 것들이 풀리면 많은 사람이 문의를 하고 집을 보러 오실 거 같아요.]

[양숙자/공인중개사 (세종 한솔동) : 투기과열지구가 해제되면서 매수 심리가 살아나서 거래가 활발해지지 않을까. 문의 전화들이 오고 있습니다.]

정부는 이번 조치로 집값이 반등하진 않을 거라고 보면서도, 불안 조짐이 보이면 규제 카드를 다시 꺼낼 수 있단 입장입니다.

[권혁진/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장 : 집값 불안이 재연될 경우에 정부는 탄력적으로 규제지역을 다시 지정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계획입니다.]

규제지역 해제와 완화조치는 다음주 월요일부터 적용됩니다.

(영상그래픽 : 김지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