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이나, KLPGA 상벌위 출석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입력 2022-09-20 08: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윤이나, KLPGA 상벌위 출석      (사진=연합뉴스)윤이나, KLPGA 상벌위 출석 (사진=연합뉴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상벌위원회에 출석한 윤이나(19)가 고개를 숙였습니다.

오늘(20일) 오전 8시에 시작한 상벌위원회 시간보다 약 10분 일찍 도착한 윤이나는서울 대치동 KLPGA 건물 1층 로비에서 "이런 일로 찾아뵙게 돼 죄송합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지자 윤이나와 동행한 매니지먼트 회사 직원은 "인터뷰는 여기까지 하겠다"라며 답변을 피했습니다.

윤이나 선처 요구 시위하는 팬들      (사진=연합뉴스)윤이나 선처 요구 시위하는 팬들 (사진=연합뉴스)

윤이나의 팬들은 KLPGA 상벌위원들의 선처를 호소하는 플래카드를 들고 협회 건물 주위에서 도열했고, 윤이나가 입장할 때 큰 소리로 응원하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습니다.

윤이나는 올해 6월 DB그룹 제36회 한국여자오픈 대회 도중 골프 규칙을 위반했습니다.

당시 1라운드 15번 홀 티샷이 우측으로 밀렸고, 이 공을 러프에서 찾은 것으로 생각해 경기를 진행했습니다.

그러나 이후 이 공이 자신의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도 경기를 계속했습니다.

이 대회에서는 컷 탈락했습니다.

윤이나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경기에서 우드샷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윤이나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경기에서 우드샷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이나는 대회가 끝난 뒤 약 한 달이 지난 7월, 대한골프협회에 오구 플레이를 자진 신고했습니다.

자신의 공이 아닌데, 경기를 진행했다는 겁니다.

또 7월 25일엔 사과문을 발표하고 대회 출전을 잠정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이나는 사과문 발표 이전인 7월 17일에 끝난 KLPGA 투어 에버콜라겐퀸즈 크라운에서 우승하며 KLPGA 투어 '차세대 스타'로 떠올랐는데요.

이 사건이 불거지기 전까지 신인상 포인트 2위, 장타 1위를 달리며 경기력과 인기를 겸비한 스타 재목으로 주목받았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