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빅마우스' 이종석 "원동력 된 3년만 복귀작, 특별한 시간으로 기억"

입력 2022-09-19 09: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빅마우스' 이종석 "원동력 된 3년만 복귀작, 특별한 시간으로 기억"
배우 이종석이 '빅마우스'로 자신의 존재감을 공고히 했다.

이종석의 복귀작으로 주목받았던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가 지난 17일 막을 내렸다. 주인공 박창호의 스펙터클한 서사를 표현하기 위해 강렬한 연기의 향연을 펼친 이종석에게 호평이 쏟아졌다.

'빅마우스'는 거대한 하드보일드 누아르 세계관이라는 설정 속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허를 찌르는 전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아왔다. 그런 '빅마우스'의 무게를 받친 이종석은 온몸을 내던진 활약으로 연일 숱한 명장면을 쏟아내며 작품의 인기를 견인했다.

또한 극적인 심리와 상황을 표현해야 하는 만큼 무게감이 남다른 캐릭터를 완벽하게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내며 호평받았다. 거대한 함정에 빠져 억울하게 감옥살이를 한 박창호의 고군분투 생존기는 이종석의 섬세한 연기를 만나 더욱 빛을 발했다. 구천교도소에서의 무수한 위협 속 그가 보여준 약자의 힘겹고 처절한 쟁투는 극의 감정선을 풍성하게 만들었다.

더 나아가 이종석은 빅마우스의 후계자로서 구천시에 깊게 박혀 있는 악의 뿌리를 뽑아내겠다는 신념을 묵직한 진정성과 단단한 연기 내공으로 선보였다. 그런 가운데 고미호(임윤아), 김순태(오의식), 제리(곽동연) 등 빅마우스를 조력한 인물들과의 완벽한 합을 그려내기도.

이종석에게 '빅마우스'는 어떤 의미로 남을까. 이종석은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었던 작품인 것 같다. 박창호는 저에게도 큰 도전이었다”라고 운을 뗐다. “액션, 멜로, 누아르 등 장르의 다양성뿐 아니라 캐릭터 자체도 생계형 변호사부터 천재 사기꾼, 정의를 실현하는 변호사, 사랑꾼 남편까지 입체적인 면모를 가지고 있어 이를 디테일하게 표현하기 위해 많이 노력했다. 박창호를 빚어내기 위해 고민했던 날들은 저에게도 특별한 시간으로 남을 것 같다”라며 치열하게 캐릭터를 탐구했던 지난 시간과 노력을 회상했다.

그런가 하면 이종석의 표정과 함께 매 회차 짜릿하게 마무리된 엔딩이 화제를 모으기도. 이에 대해 이종석은 “개인적으로는 1회 엔딩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박창호의 삶이 송두리째 뒤바뀌는 순간이기도 하고, 아이컨택과 함께 시청자들에게 직접 말을 하는 듯한 내레이션이 이 드라마를 더 궁금하게 하지 않았나 싶다. 드라마의 시작을 강렬하게 열어준 장면 같아 더 기억에 남는다”라고 밝혔다.

'빅마우스' 시청률과 화제성 모두 견인하며 흥행킹으로서의 진가를 입증한 이종석. 3년 만의 복귀작을 마친 소감에 대해서는 “오랜만에 시청자들과 만나는 작품인 만큼, 저도 방송 전부터 설렘 반 걱정 반으로 기다렸다”라며, “다행히 좋은 반응을 보내주셔서 정말 기뻤고, 또다시 원동력을 얻게 된 것 같다”라는 진심을 표했다. 끝으로 “마지막까지 창호를 응원해 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무더위와 궂은 날씨들로 어느 때보다 소란스럽던 올여름에 이 드라마가 여러분의 좋은 주말 친구가 되어주었길 바란다”라며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남겼다.

김선우 엔터뉴스팀 기자 kim.sunwoo@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