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모욕적 표현"…국민의힘 윤리위, 이준석 추가징계 절차 개시

입력 2022-09-18 18:45 수정 2022-09-18 21: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오늘(18일)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긴급회의를 열었습니다. 예상대로 성상납 관련 증거인멸 혐의를 받고 있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를 추가로 징계할지에 대해 논의가 이뤄졌는데요. 조금 전 윤리위 회의가 끝났다고 합니다. 현장 연결합니다.

하혜빈 기자, 윤리위 개최 시점을 놓고 말이 많았는데, 윤 대통령 순방 시점 등과 연결 짓는 해석에 대해 윤리위는 불쾌한 기색을 보였다고요?

[기자]

네, 회의는 오후 3시쯤 시작해 3시간가량 진행됐습니다.

회의 시작 전 이양희 위원장은 일부 윤리위원들 요청에 따른 결정이라고 설명했는데요. 직접 들어보시죠.

[이양희/국민의힘 윤리위원장 : 보류된 안건들을 좀 논의를 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 당헌, 당규상 우리가 (윤리위원) 3분의 1 이상이 요청을 하게 되면 위원장으로서는 회의 소집을 할 수밖에 없습니다.]

앞서 윤리위원회는 지난 7월 성상납 의혹 관련 증거를 없앴다며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해 당원권 정지 6개월에 해당하는 징계를 내렸습니다.

이후 이 전 대표가 공개적으로 반발했고 당 내부에서 추가 징계를 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왔습니다.

[앵커]

결론은 어떻게 났습니까?

[기자]

네, 윤리위는 징계 절차 개시를 의결했습니다. 

회의를 마친 이양희 위원장은 '당원, 소속 의원, 당 기구 등에 대해 근거 없이 모욕적인 표현을 사용해 당 통합 저해하고 위신 훼손하는 등 유해한 행위를 했다'고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앵커]

윤리위 결정에 대해 이 전 대표 측은 계속해서 반발하고 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이 전 대표는 계속해서 소셜 미디어를 통해 공개적으로 윤리위 행보를 비판하고 있는데요.

오늘 오후에도 "다시 한 번 윤핵관의 이익을 위하여 그들이 무리수를 둘 것"이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앵커]

앞으로 징계는 어떻게 진행이 될 것으로 보이나요?

[기자]

윤리위는 소명 기회를 주는 게 원칙이라면서도 예정된 28일 회의에서 이준석 전 대표의 추가 징계 건을 논의할지에 대해서는 확답을 피했습니다.

다만 오늘 회의에서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한 만큼 28일에 이 전 대표를 불러 소명을 듣고 구체적인 징계 수준을 정할 가능성이 큰데요,

당원권 정지에 이어 사실상 이 전 대표에 대한 제명 결정을 내릴 수 있다는 관측도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