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9월 무더위에 열대야까지…내일부터 태풍 '난마돌' 영향

입력 2022-09-17 19:08 수정 2022-09-18 20: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7일)도 전국적으로 무더운 날씨가 이어졌죠. 전남에서는 폭염주의보와 특보가 내려진 곳까지 있었습니다. 하지만 내일부터는 또 태풍 대비를 해야겠는데요. 제주, 경상지역부터 제14호 태풍 난마돌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게 됩니다.

임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때늦은 더위가 전국을 덮쳤습니다.

대부분의 지역에서 체감기온이 33도 안팎까지 올랐습니다.

전남 일부 지역에는 폭염특보가 내려지기도 했는데, 9월에 무더위로 특보가 내려진 건 11년 만입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늘 밤 열대야가 나타나는 지역도 있을 수 있습니다.

한편, 우리나라는 내일부터 제14호 태풍 난마돌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게 됩니다.

[박중환/기상청 예보분석관 : 북서진 중인 제14호 태풍 난마돌은 규슈 남부 서쪽 해상에서 18일경 전향한 후 규슈 북부 해안을 지나 일본 열도 해안을 따라 이동해 나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오늘 밤 9시 쯤 일본 오키나와 인근 바다를 지나는 난마돌은 초강력 태풍으로 커질 전망입니다.

모레인 19일 새벽, 난마돌은 우리나라와 가장 가까워집니다.

기상청은 제주와 경상지역에 내일부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또 내일 오후부터 모레 새벽 사이에 태풍 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태풍은 제주, 경상해안에 많은 비도 뿌릴 것으로 보입니다.

내일 오후부터 모레까지 경상 해안, 강원 영동, 제주산지에서는 50~10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태풍의 영향을 받는 이들 지역의 순간 풍속은 많게는 초속 35미터에 이를 전망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 영상그래픽 : 김지혜)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