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히든싱어7' 규현, 2라운드 탈락 역대급 충격 결과

입력 2022-09-17 09: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히든싱어7' 규현, 2라운드 탈락 역대급 충격 결과

규현이 모창 능력자들과 쟁쟁한 대결을 벌이며 금요일 밤을 혼돈으로 물들였다.

지난 16일(금) 방송된 JTBC '히든싱어7'(기획 조승욱, 연출 전수경)에서는 슈퍼주니어의 메인보컬이자 독보적인 감성 발라더 규현이 원조가수로 출격했다. 규현은 2라운드 탈락이라는 상상치 못한 결과를 맞닥뜨렸으나 최종 라운드에서는 압도적 1등을 달성하며 끝까지 눈 뗄 수 없는 볼거리를 선사했다.

먼저 규현은 슈퍼주니어의 대표곡 'SORRY SORRY'와 함께 등장해 스튜디오를 장악, 올라운더 보컬답게 다채로운 승부가 펼쳐질 것을 기대케 했다. 또한 규현을 응원하기 위해 동방신기 최강창민, 슈퍼주니어 려욱과 은혁, 샤이니 민호, 엑소 수호가 자리해 그들이 진짜 규현 찾기에 어떤 활약을 할지 흥미를 자극했다.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OST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화려하지 않은 고백'이 1라운드 미션곡으로 제시돼 본격적인 대결의 시작을 알렸다. 노래 제목에 따라 화려하지 않은 고백의 느낌을 살려서 불러보겠다던 규현은 1라운드에서 무려 30표를 받으며 탈락 위기를 겨우 모면, 모두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절친 라인마저 의견이 갈리게 만든 모창 능력자들의 실력에 시작부터 난항이 예고된 상황, 2라운드에는 3대 지명송 '광화문에서'가 미션곡에 이름을 올려 더욱 위험한 대결을 짐작게 했다. 무대가 시작되자 여기저기서 탄성이 속출하던 가운데 목소리는 물론 제스처와 비주얼까지 똑 닮은 모창 능력자들이 등장해 현장을 혼란 그 자체로 만들었다.

특히 진짜 규현으로 표가 몰린 3번 방에서 규현이 아닌 모창 능력자가 모습을 드러내자 MC 전현무는 주저앉아버리기까지 하며 반전을 거듭하는 2라운드를 그려냈다. 규현마저 자신의 탈락을 예견해 무거운 침묵만이 흐르던 도중 제작진과 긴급회의를 마치고 온 MC 전현무가 탈락자를 발표, 원조가수 규현이 탈락했다는 사실을 알려 역대급 충격을 몰고왔다.

비록 규현은 탈락했지만 원조가수는 탈락한 후에도 최종 라운드를 함께 진행해야 한다는 룰에 따라 끝날 때까지 끝나지 않는 대결을 이어갔다. 슈퍼주니어 'U'로 진행된 3라운드에서는 규현과 모창 능력자들이 댄스 브레이크까지 소화하는가 하면 은혁이 깜짝 랩 퍼포먼스를 선보여 흥을 끌어올렸다.

최종 라운드는 '내 마음이 움찔했던 순간'이라는 곡으로 장식됐다. 경쟁도 잊게 만드는 완벽한 하모니 끝에 '청원 경찰 규현' 이신이 단 1표 차로 우승을 거머쥐어 쫄깃한 승부사를 보여줬다. 무엇보다 규현이 75표를 가져가며 압도적 1등을 차지해 기쁨을 만끽했다. 이어 규현은 "모창 능력자분들께서 제 마음을 움찔하게 만들었다. 감사하다는 이야기 드리고 싶다"라며 자신을 끊임없이 연구한 모창 능력자들을 향한 감사 인사도 빼놓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이날 규현을 비롯해 보는 이들의 혼까지 쏙 뽑은 모창 능력자들 사이 규현의 찐팬이 자리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뮤지컬 규현' 이세헌은 어린 시절 규현의 목소리에 푹 빠져 그와 같은 학교에 입학했다며 애정을 과시했다. 이에 규현은 "뮤지컬 규현이 아닌 뮤지컬 배우 이세헌으로서 대성하시길 응원하겠다"라며 뜻깊은 메시지를 건넸다.

이처럼 원조가수의 탈락이 속출하고 있는 '히든싱어7'의 대결에 모두가 중독돼 가고 있어 다음 대결에서는 또 어떤 짜릿함이 찾아올지 벌써부터 궁금해지고 있다. JTBC '히든싱어7'은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50분에 만나볼 수 있다. 

(JTBC 모바일운영부)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