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 14개 자치구 빌라 '깡통전세' 우려…국토부 "전세가율 통계 공개"

입력 2022-09-14 20:36 수정 2022-09-14 22: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서울의 한 빌라서울의 한 빌라

연립·다세대 주택, 이른바 빌라의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이 80%를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토교통부가 오늘(14일) 오후 공개한 최근 3개월 통계에 따르면, 서울의 빌라 전세가율은 81.2%에 이릅니다.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14곳이나 전세가율이 80%를 넘어섰는데요.

강동구(88.7%), 광진구(86.5%), 강서구(86.4%) 순으로 높았습니다.

동 단위로 세분화해 보면 강동구 길·성내동, 강서구 공항·등촌·염창동 등 5곳의 전세가율이 95%를 웃돌았습니다.

특히 등촌동은 105%로 집계됐는데요.


이는 전셋값이 매매 가격을 추월했다는 뜻입니다.

부동산 시장에선 전세가율이 80%를 넘으면 보증금을 돌려받기 어려운 '깡통전세'로 보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보증금 미반환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앞으로 전세가율 등의 통계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