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자백' 소지섭 "소지섭의 새로운 모습 보게될 것"

입력 2022-09-13 08: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자백' 소지섭 "소지섭의 새로운 모습 보게될 것"

서스펜스 스릴러 '자백'이 새로운 얼굴로 돌아온 소지섭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영화 '자백(윤종석 감독)'은 밀실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유망한 사업가 '유민호'와 그의 무죄를 입증하려는 승률 100% 변호사 '양신애'가 숨겨진 사건의 조각을 맞춰나가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외계+인' 1부,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 '유령', '주군의 태양', '내 뒤에 테리우스', '닥터로이어' 등 시대와 장르를 불문하고 독보적인 캐릭터를 선보여온 소지섭이 영화 '자백'으로 서스펜스 스릴러에 도전한다.

'자백' 소지섭 "소지섭의 새로운 모습 보게될 것"
소지섭이 연기한 유민호는 유망한 사업가에서 하루아침에 밀실 살인 사건의 유일한 용의자로 몰리며 일생일대의 위기를 맞게 된다. 자신은 죽이지 않았다고, 현장에 다른 누군가가 있었다고 항변하는 그는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승률 100%의 양신애 변호사와 손을 잡는다.

소지섭에게 유민호는 결코 쉽지 않은 도전이었다. "차라리 액션 연기가 편한가?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에너지 소비가 굉장했다"는 그는 불안, 분노, 억울함, 절실함 등 궁지에 몰린 유민호의 휘몰아치는 감정을 밀도 있게 그려내야 했다. 또한 유민호의 진술을 바탕으로 양신애 변호사가 사건을 재구성하면서 소지섭은 두 사람의 대화에 따라 급변하는 상황을 연기하기 위해 서 있는 자세부터 눈동자의 움직임, 감정의 높낮이까지 치밀하게 계산했다.

"'소지섭한테 저런 면이 있었나?' 싶은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한 소지섭의 말처럼 엇갈리는 주장을 두고 재구성되는 사건에 따라 달라지는 유민호의 모습이 과연 진실이 무엇일지 관객조차 혼란에 빠지게 만들 것이다. 영화는 10월 26일 개봉한다.

김선우 엔터뉴스팀 기자 kim.sunwoo@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