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허지웅, 소신 발언 "유명인 군 면제 결코 공정하지 않아"

입력 2022-09-12 19: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허지웅허지웅
허지웅이 병역특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허지웅은 12일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산문집 '최소한의 이웃' 일부 인용한 글을 게재했다.

이날 허지웅은 "면제라는 단어의 숨은 함의를 되새길 때마다 한국 사회에서 병역이 일종의 징벌로 기능하고 있다고 느낀다. 큰 성취와 법을 어길 의지도 없는 그냥 보통 사람이 반드시 감수해야 하는 징벌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유명인·금메달리스트 군 면제 이야기가 거론될 때 생각이 복잡해진다. 높은 수익과 순위와 메달로 원죄를 탕감한 사람만이 이 징벌에서 자유로울 수 있다. 결코 공정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허지웅은 "공정함에 관한 감각이 오염되고 훼손된 건 적절하지 않은 방법으로 병역을 회피하는 사람들 때문"이라며 "법을 악용하는 사람들이 군대에 가지 않는 동안 법을 준수하는 사람들이 군대에 가서 빈자리를 채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병역은 헌법 앞에 모든 이는 동등한 권리와 의무를 갖는다는 원칙 때문에 중요하다. 정직하지 않은 면제와 회피가 원천적으로 봉쇄될 때 비로소 공정함에 관한 감각도 회복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예술·체육요원 등의 병역특례제도는 문화창달과 국위선양을 위해 1973년부터 처음 시행됐다. 하지만 지금까지도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을 피하지 못하고 있다.

박상후 엔터뉴스팀 기자 park.sanghoo@jtbc.co.kr(콘텐트비즈니스본부)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