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경호 맞아?"…'대무가'로 역대급 빌런 변신

입력 2022-09-07 08: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경호 맞아?"…'대무가'로 역대급 빌런 변신

연기 인생 최대 변신이다.

배우 정경호가 영화 '대무가(이한종 감독)'에서 극악무도한 빌런 손익수로 분해 활약할 예정이다.

'대무가'는 용하다 소문난 전설의 '대무가' 비트로 뭉친 신(神)빨 떨어진 세 명의 무당들이 각자 일생일대의 한탕을 위해 프리스타일 굿판 대결을 펼치는 통쾌한 활극이다.

정경호는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에서 2018년 현재와 1988년 과거를 오가며 사건을 해결하는 '한태주 경위' 역을 맡아 디테일한 심리 묘사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이후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서 스타 작곡가 '하립'과 10년 전 포크 가수 '서동천'으로 1인 2역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의 극찬을 이끌어냈다.

특히 정경호는 이 두 작품을 통해 박성웅과의 호흡을 보여준 바 있어 '대무가'에서 선보일 박성웅과의 3번째 연기 호흡에 대한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이어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는 흉부외과 교수 '김준완' 역을 통해 까칠하면서도 다정한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려내며 정경호의 저력을 다시금 증명했다.

이처럼 장르 불문 종횡무진 활약을 펼친 정경호가 '대무가'에서 극악무도한 빌런 '손익수' 역을 맡아 새로운 얼굴을 선보일 예정이다. '손익수'는 무당들을 이용해 굿판을 벌이고 50억 원 가치의 재개발권을 손에 넣으려는 7구역 두목으로 등장해 극의 긴장감을 한껏 고조시키는 인물이다. 거침없는 직진 본능을 가진 '손익수'로 분한 정경호는 날카로운 눈빛과 냉혈한 같은 말투로 차가운 아우라를 풍기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

이제껏 본 적 없는 정경호의 강렬한 비주얼 변신은 특유의 밀도 높은 표현력이 더해져 예비 관객들의 궁금증을 더욱 자극시킨다. 이처럼 물불 가리지 않는 역대급 빌런으로 분한 정경호가 선보일 임팩트 넘치는 열연은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영화는 10월 개봉 예정.

김선우 엔터뉴스팀 기자 kim.sunwoo@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