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논란 끝에 결국…' 방탄소년단, 부산 콘서트 장소 변경

입력 2022-09-02 15: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탄소년단방탄소년단
부산광역시와 하이브가 논란 끝에 방탄소년단 공연 장소 변경이라는 카드를 꺼내 들었다.

하이브는 2일 방탄소년단 공식 위버스에 ''BTS '옛 투 컴' 인 부산(BTS 'Yet To Come' in BUSAN)' 공연 개최 장소가 기존에 안내됐던 일광 특설무대에서 부산 아시아드 주경기장으로 변경됐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이번 공연의 취지에 맞게 부산 내 여러 장소를 다각도로 검토해 일광을 당초 공연 개최지로 선정했다. 부산시·경찰·소방·한국철도공사 등 다양한 기관과의 협조를 바탕으로 관객 여러분의 불편함이 없도록 운영적 측면에서도 면밀히 준비 중이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그러나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이라는 공연의 목적에 관심을 집중시키고 취지를 희석시키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했다. 공연 취지를 보호하는 한편 관객 여러분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보다 쾌적하고 원활한 관람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장소를 바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공연 장소는 변경되지만 기존 취지를 살릴 수 있도록 준비한 다양한 연계 프로그램은 계획대로 운영된다'고 덧붙였다.

당초 방탄소년단은 한국유리공업 부산공장 부지에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콘서트를 개최하려 했다. 하지만 수 만 명의 인파가 몰릴 경우 안전 사고 위험이 높아질 뿐만 아니라 교통 대란의 문제가 있어 논란이 일었다.

박상후 엔터뉴스팀 기자 park.sanghoo@jtbc.co.kr(콘텐트비즈니스본부)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