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깡통전세' 등 전세사기 의심 사례 1만 4000건 적발

입력 2022-08-25 07: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토교통부가 1만 4000건에 달하는 전세사기 의심 사례를 적발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국토부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 건축업자는 몇 년에 걸쳐 빌라 500채를 지어서 전세를 놓았는데, 매매 가격보다 전세금을 비싸게 받은 이른바 '깡통전세'였습니다.

아파트 한 동을 통째로 갖고 있던 또 다른 임대인은 경매에 넘어가게 생긴 사실을 숨긴 채 30여 명의 세입자와 계약을 맺고 보증금을 가로챘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