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강제 어민 북송'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

입력 2022-08-19 13:41 수정 2022-08-19 14: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검찰이 월성원전 조기 폐쇄 결정과 관련해 세종시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에 나선 19일 관계자가 대통령기록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대전지검은 이날 세종시 대통령기록관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검찰이 월성원전 조기 폐쇄 결정과 관련해 세종시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에 나선 19일 관계자가 대통령기록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대전지검은 이날 세종시 대통령기록관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탈북어민 강제 북송 의혹' 사건과 관련해 대통령기록관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오늘(19일)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3부(이준범 부장검사)는 오후 세종시 대통령기록관에 검사와 수사관 등 10여 명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대통령 기록물 중 당시 정부의 의사 결정 과정이 담긴 문서를 선별해 열람하는 방식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검찰은 국정원 등이 지난 2019년 11월 동료 선원 16명을 살해한 것으로 추정되는 탈북 어민 2명의 합동 조사를 조기 종료시키고 북한에 강제로 돌려보냈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