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오후 중부지방부터 비 시작…주말엔 전국으로 확대

입력 2022-08-19 11: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9일)은 오후에 비 소식이 있습니다. 중부지방에서 시작해 주말에는 전국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보됐는데요. 낮 최고기온은 대구가 33도까지 오르는 등 특히 남부지방이 덥고 습할 것으로 보입니다. 중부지방의 비는 내일까지 이어지겠고, 주말 내내 무덥겠습니다.

날씨 소식 이자연 기자가 전해드리겠습니다.

[기자]

중국 내륙과 서해 바다를 많은 구름이 지납니다.

오늘 새벽 위성 영상입니다.

몰려온 구름 탓에 오늘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겠습니다.

오늘 낮 중부지방과 경북 북부에 비가 내리기 시작해 내일 남부지방으로 확대되겠고, 서울 등 수도권은 밤 사이 그치겠습니다.

내일까지의 예상 강수량은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 충청, 전북이 20~70mm 서울과 남부지방, 제주 등이 5~50mm입니다.

특히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를 중심으론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예상됩니다.

기상청은 "최근 내린 많은 비로 하천과 계곡의 수위가 높아져 있고, 지반이 약해진 상태여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기온까지 올라 무더운 날씨가 이어집니다.

아침 기온은 어제와 비슷하게 출발했지만 낮 최고기온은 서울 28도, 부산과 대전 30도, 대구 33도까지 올라갑니다.

서해 중부 해상에서 바람이 시속 30~55k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1.5~3m로 높게 일겠습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에서 보통 수준입니다.

한편 주말인 내일 중부지방은 오전부터 차차 맑아지겠지만 그 외 지역은 비가 이어집니다.

전국적으로 폭염까지 겹쳐 주말 내내 무더울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그래픽 : 최민영·백지영)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