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불법 저지르고도 500억 받는 전광훈…'사과문' 요구까지

입력 2022-08-17 20:17 수정 2022-08-17 20: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전광훈 씨가 담임목사로 있는 사랑제일교회는 재개발을 추진하는 '장위 10구역'의 한복판에 있습니다. 최근 재개발 조합으로부터 보상금 500억 원을 받기로 합의했습니다. 앞서 대법원이 사랑제일교회가 건물을 비워줘야 한다고 판단했는데, 오히려 조합이 거액을 주고, 사과까지 해야하는 상황이 됐습니다.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건지, 이선화 기자가 입수한 '합의서'로 살펴보겠습니다.

[기자]

여섯 차례 강제집행을 소화기와 새총으로 막아선 사랑제일교회.

장위 10구역 재개발 구역에 있는 사랑제일교회는 보상금 문제로 지난 2년여 간 조합과 갈등을 빚으며 송사를 벌여왔습니다.

조합 측은 서울시 평가 금액인 약 82억을 보상하려고 했지만, 교회 측은 6배가 넘는 563억 원을 요구했습니다.

1·2·3심에서 모두 조합이 승소했는데도, 사랑제일교회는 이를 무시하며 버텼고 결국 포기한 조합은 최근 교회 측에 보상금 500억 원을 주기로 결정했습니다.

[전광훈/목사 (지난 7월 17일 / 유튜브 '너알아TV') : 내가 뭐라 그랬어요, 처음부터 내가 500억 내라 그랬거든. 그랬더니 뭐 '전광훈이가 알박기를 한다'…]

취재진이 입수한 양 측의 합의서에는 '교회건물을 비우는 즉시 조합이 300억 원을 먼저 지급하고, 보상금과 별도로 교회를 지을 땅도 제공한다'는 내용이 명시돼 있습니다.

[전광훈/목사 (지난 7월 17일 / 유튜브 '너알아TV') : 사무엘처럼 말이야, 하나님의 종이 말하면 하나님은 다 들어주신다.]

법정에서 진 교회 측은 오히려 조합에 사과도 요구했습니다.

"교회에 누를 끼치고, 명예를 훼손한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는 조합의 입장을 국민에게 알리라는 겁니다.

[이성희/사랑제일교회 변호사 : (교회) 명예가 너무 실추가 돼 있어요. 공식 사과해라, 사과할 뿐 아니라 그걸 조선·중앙·동아일보에 광고를 내줘라.]

이번 합의로 조합원들은 1인당 1억원 가까운 부담을 더 지게 됐습니다.

재판에 이기고도 500억 원을 주고 사과까지 해야하는 상황에 조합원들 반응은 엇갈립니다.

[A씨/조합원 : 100만원, 200만원 없어서 피눈물 흘리면서 이사 며칠만이라도, 몇 주만이라도 살 집을 알아볼 기간 좀 달라고 했던 분들에게 도대체 이게 무슨 일이에요.]

조합은 다음달 총회를 열고 조합원들의 뜻을 묻기로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홍빛누리)

 

 
광고

JTBC 핫클릭